X

'여혐 아니다' 서울우유 해명에도 "여자가 젖 짜는 소냐" 누리꾼들 불매 조짐까지

서울우유가 지난달 29일 게재한 광고 영상이 '여혐 광고'라는 논란에 휩싸였다. 초원에서 체조를 하는 여성들이 젖소로 변하는 장면이 논란의 핵심이다 유튜브 캡쳐
서울우유가 지난달 29일 게재한 광고 영상이 '여혐 광고'라는 논란에 휩싸였다. 초원에서 체조를 하는 여성들이 젖소로 변하는 장면이 논란의 핵심이다 유튜브 캡쳐

서울우유협동조합(이하 서울우유)이 게시한 광고가 '여성 혐오(여혐)' 논란에 휩싸였다.

8일 각종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는 서울우유가 지난 달 29일 공식 유튜브 채널에 올린 광고영상이 공유되면서 해당 광고가 "여성을 젖소에 비유하고 있으며, 불법촬영까지 보여주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해당 광고 영상은 서울우유의 유기농 우유 제품 광고로, 서울우유는 영상에 대한 감상평을 댓글로 남기면 추첨을 통해 경품을 지급하는 이벤트까지 열었다.

52초 분량으로 제작된 영상은 다큐멘터리 형식으로 연출됐다. 한 남성이 카메라를 들고 강원도 한 지역에 출사를 나선 가운데 "마침내 그들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는 것에 성공했다"라는 해설 목소리가 흘러나온다.

이어 화면에는 새하얀 옷을 입은 여성들이 냇가에 모여 물을 마시는 모습이 포착된다. 여성들은 요가를 하거나 가부좌를 틀기도 한다. 이때 "청정 자연의 깨끗한 물을 마시고 친환경 유기농 식단을 고집하며 쾌적한 환경에서 평화롭게 살아가는 그들"이라는 해설이 나온다.

이때 카메라를 든 남성이 걸음을 옮기다 나뭇가지를 밟아 소리가 나고, 이에 한 여성이 고개를 돌리자 근처에 있던 모든 여성들이 젖소로 변한다. 이후 광고는 "유기농 목장에서 온 순도 100% 서울우유, 유기농 우유"라는 멘트와 함께 우유를 마시며 미소를 짓는 남성의 모습을 보여주고 마무리된다.

서울우유 측은 여성 혐오 광고가 아니라고 강조했다. 회사 관계자는 "광고의 기획 의도는 청정 자연을 강조하고자 위함이었다"며 "여성을 젖소에 비유하는 것은 제작의도와 전혀 맞지 않으며, 영상에는 남자모델들도 등장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누리꾼들의 비난은 더욱 거세지고 있다. 영상이 대부분 여성에 포커스를 맞춘데다 젖소 무리에 포함됐던 남성도 긴 머리 등을 해 남성보다는 여성에 가까워 보이는 탓이다. 누리꾼들은 "지금 여성이 젖 짜는 소라는 얘기냐", "광고를 보면서 여성혐오 보다도 도촬에 대한 안전불감증을 느꼈다", "이게 정녕 2021년에 만들어진 광고가 맞느냐", "보고도 믿기지가 않는다"와 같은 놀라움과 분노가 담긴 반응들을 쏟아냈다.

일부 누리꾼들은 서울우유 불매까지 나섰다. 한 누리꾼은 "남양부터 서울우유까지 미쳐 돌아간다"며 "오늘 부터 매일우유로 바꿨다"고 밝혔다. 또 다른 누리꾼도 "우유 그냥 안먹고 말지, 서울우유 10년 넘게 마셨는데 이건 아닌 것 같다. 불매 추가요"라고 밝혔다.

한편, 논란 직후 서울우유는 해당 광고 영상을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비공개 처리 했다. 서울우유는 현재 해당 광고에 대한 소비자들의 여혐 논란을 인지하고 관련 대응에 대한 내부검토를 진행 중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18일 0시 기준 )

  • 대구 171
  • 경북 138
  • 전국 4,07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