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다자대결, 박빙 '尹 36.4% vs 李 36.3%'…큰 격차 '尹 45.3% 李 37.1%'

대선 다자대결 여론조사한 한국갤럽과 리얼미터, 격차 엇갈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사진 왼쪽)와 윤석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사진 왼쪽)와 윤석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연합뉴스

차기 대선 후보 지지도를 다자대결 구도로 조사한 두 건의 여론조사에서 한쪽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오차범위내 박빙의 접전을 벌이고, 다른 한쪽은 오차범위를 넘는 격차로 다투는 엇갈린 결과가 나왔다.

8일 한국갤럽은 머니투데이 더300(the300) 의뢰를 받아 지난 6∼7일 전국 성인 1천6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선 후보 지지도를 물은 결과를 발표했다.

한국갤럽 조사 다자대결에서 윤 후보 지지율은 2주 전보다 2.0%포인트(p) 내린 36.4%를 기록했다. 이재명 후보는 0.8%p 내린 36.3%였다.

이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6.5% ▷심상정 정의당 후보 3.5% ▷김동연 새로운물결(가칭) 후보가 1.0% 등 순이었다.

한국갤럽 조사의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같은 날 리얼미터가 발표한 조사 결과에서는 윤 후보가 이 후보를 오차범위를 넘는 격차로 우위를 나타냈다.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6∼7일 전국 18세 이상 1천36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선 후보 지지도를 물은 결과, 다자대결 구도에서 윤 후보는 지난달 29일 발표한 직전 조사 때보다 1.6%p 오른 45.3% 지지율을 기록했다. 이 후보는 2.0%p 올라 37.1%였다.

리얼미터 조사 다자대결에서 두 후보 지지율 격차는 8.2%p로 지난 조사 격차보다 0.4%p 줄었으나 여전히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 ±3.0%포인트) 밖 흐름을 유지했다.

이어 ▷심상정 정의당 후보 4.0%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2.5% ▷김동연 새로운물결 후보 1.6% 등 순으로 안 후보와 심 후보 순위도 차이를 보였다.

리얼미터의 양자 가상 대결에서는 윤 후보가 직전 조사 대비 1.7%p 빠진 46.9%였고, 이 후보는 2.3%p 오른 42.0%로 오차범위 이내(4.9%p)까지 격차를 좁혔다. 이는 지난 조사의 격차(8.9%포인트)보다 4.0%p 줄어든 수치다.

양자 가상 대결에서 이 후보가 오차범위 내로 윤 후보와 접전을 벌이는 것은 리얼미터가 11월부터 관련 조사를 한 이후 처음이다.

리얼미터는 "이 후보가 상승 흐름을 이어간 반면, 윤 후보는 상승세가 내부 갈등에 희석되며 주춤하는 모습"이라고 분석했다.

리얼미터 조사의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0%포인트다.

이번 한국갤럽 조사는 통신사가 제공하는 휴대전화 가상번호에 기반한 전화 면접 100% 방식으로 진행됐다. 리얼미터는 자동응답 전화조사(ARS) 방식이다.

자세한 조사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를 참고하면 된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17일 0시 기준 )

  • 대구 176
  • 경북 95
  • 전국 3,85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