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축구 잘하는 메시, 부동산 투자는 영…철거 예정 호텔 400억에 매입

2022 카타르 월드컵 남미 지역 예선 아르헨티나 대 브라질의 경기에서 아르헨티나의 리오넬 메시가 아쉬운 표정을 짓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2022 카타르 월드컵 남미 지역 예선 아르헨티나 대 브라질의 경기에서 아르헨티나의 리오넬 메시가 아쉬운 표정을 짓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세계적인 축구선수 리오넬 메시(34, 파리 생제르맹)가 지난 2017년 3천 500만 달러(한화 약 411억 7천 400만원)를 주고 매입한 호텔이 알고보니 철거 예정 건물인 것으로 밝혀졌다.

7일(현지시각) 비즈니스 인사이더에 따르면 메시가 매입한 호텔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 위치한 4성급 '밈 시체스'로 객실 77개와 수영장, 체육시설 등을 갖추고 있다.

하지만 이 호텔은 발코니가 규정보다 크게 만들어져 건축 규정을 위반했다는 이유로 철거 명령이 내려진 상태이다.

발코니 축소공사를 시도할 경우에는 호텔이 붕괴될 위험이 있어 건물 전체를 철거하는 것만이 유일한 방법인 것으로 알려졌다.

철거 명령은 메시가 호텔을 매입할 당시 이미 결정돼있던 것이었으나 호텔의 이전 소유주였던 프란시스코 산체스가 관련 문제를 메시에게 알리지 않고 이를 매각했다고 한다.

때문에 해당 내용을 처음 보도한 스페인 매체 엘 컨피덴셜(El Confidenicial)은 "우리가 메시 측의 입장을 듣기 위해 연락을 취했을 때 그제서야 메시가 이 문제를 알게됐다"고 전했다.

한편 메시는 이 호텔뿐만 아니라 이비자와 마요르카 등에도 호텔을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메시는 아직까지 밈 시체스 호텔과 관련된 어떤 공식 입장도 밝히지 않은 상태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770
  • 경북 489
  • 전국 14,51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