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70대 할머니 “적어서 죄송합니다” 영주여고에 장학금 전달

한 70대 할머니가 영주여고에 전달한 장학금. 영주여고 제공
한 70대 할머니가 영주여고에 전달한 장학금. 영주여고 제공

"돈이 아니라 정성이라고 생각해주세요!"

어묵과 풀빵 장사로 어렵사리 모은 돈을 선듯 장학금으로 전달한 70대 할모니의 사연이 주위를 훈훈하게 한다.

8일 이모(74) 할머니는 영주여고를 찾아 자신이 모은 현금 200만원과 동전이 가득 든 통을 전달했다.

이 학교 관계자는 "이 할머니는 '본인이 배우지 못한 한을 장학금 기탁으로 대신하고 싶었다'는 뜻을 전했다"면서 "일흔이 넘은 나이지만 어묵과 풀빵 장사를 하며 20~30년 간 힘들게 모은 동전통과 장학금이 든 봉투를 전해왔다"고 했다.

또 이 할머니는 교직원들에게 "적어서 미안하다. 알리지 말라. 이렇게라도 장학금을 전달하니 마음이 후련하다"는 말을 남겼다.

박진규 교장은 "할머니의 '정'과 '공'을 학생들에게 잘 전달하겠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최신 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770
  • 경북 489
  • 전국 14,51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