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류현진 "평균자책점 아쉬워…내년에도 30경기 이상 등판"

류현진이 8일 서울 중구 소공동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2021 조아제약 프로야구 대상 시상식'에서 아마 MVP상을 받은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류현진이 8일 서울 중구 소공동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2021 조아제약 프로야구 대상 시상식'에서 아마 MVP상을 받은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은 큰 부상 없이 시즌을 마감한 것에 만족한다고 밝혔다.

류현진은 8일 서울 중구 소공동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2021 조아제약 프로야구 대상 시상식에서 특별상을 받은 뒤 "올해 풀 타임을 소화했지만 아쉬운 점이 있다. 특히 평균자책점이 아쉽다"고 했다.

그는 올 시즌 빅리그 입성 후 개인 최다승 타이에다 최다 패배 기록도 세웠다. 올 성적은 14승10패 평균자책점 4.37이다.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시절이던 2013∼2014년, 2019년에 이어 통산 네 번째이자 토론토에서는 처음으로 시즌 최다승인 14승을 거두며 아메리칸리그 다승 공동 2위로 2021년을 마감했다. 하지만 다른 지표는 상대적으로 부진했다.

2013년 빅리그 입성 후 최다인 10패를 당했고, 평균자책점도 어깨 부상으로 한 경기만 던진 2015년(11.57)을 제외하고는 가장 나빴다. 홈런도 한 시즌 최다인 24개를 내줬다.

전반기에는 8승5패 평균자책점 3.56의 준수한 성적을 냈지만, 후반기에 6승5패 평균자책점 5.50으로 부진했다.

특히 팀이 치열하게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경쟁을 펼치던 9월에 4경기 1승2패 평균자책점 9.20으로 무너져 아쉬움이 더 컸다.

류현진의 부진 속에 토론토는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했다.

류현진은 "(다저스가 속한 내셔널리그와 달리) 아메리칸리그에서는 지명타자 제도가 있다. 타자 한 명이 더 있다는 게 힘들었다"라고 아메리칸리그에서 뛰는 어려움을 털어놓기도 했다.

지난 10월 9일 입국한 류현진은 개인 훈련을 하며 육아에도 힘쓰고 있다.

류현진은 "내년에도 몸을 잘 만들어서 30경기 이상 출장하고 싶다"며 "승전보를 자주 전해드리겠다"고 약속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17일 0시 기준 )

  • 대구 176
  • 경북 95
  • 전국 3,85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