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화장실에 보름이나 갇힌 70대 독거노인…"세면대 물마시며 버텼다"

경찰 로고.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경찰 로고.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혼자 살던 70대 노인이 문이 잠긴 욕실에서 쓰러졌다가 15일만에 극적으로 구조됐다.

전북 익산경찰서에 따르면 7일 오전 익산시 동산동의 한 아파트에 홀로 사는 77세 A씨와 20일째 연락이 되지 않는다는 지인들의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과 소방대원은 A씨 집 현관문을 수차례 두드렸지만 인기척이 없어 문을 뜯고 들어갔다. 집안을 살피던 경찰은 안방 화장실이 잠겨있는 것을 발견하고 화장실 문도 뜯자 A씨가 바닥에 쓰러져 있었다.

경찰은 발견 당시 A씨는 움직임이 없었으나 눈을 작게 뜨고 있는 상태였고, 맥박과 호흡 또한 정상이었다고 설명했다.

A씨는 15일 전 욕실에 목욕하러 들어갔다가 나오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의 휴대전화는 욕실 밖에 침대 위에 있었고, 기력이 없는 그는 직접 문을 열지 못한채 욕실에 갇힌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동안 A씨는 욕실에서 수돗물을 마시며 버텨온 것으로 확인됐다.

아파트 관리사무소 관계자는 이틀 전 밤부터 위층에서 시끄럽게 한다는 소음 민원이 A씨집 아래층에서 접수됐다며 할아버지가 이틀 전에 갇힌 뒤 문을 두드리며 구조요청을 한 것으로 추정했다.

경찰 관계자는 "안방 보일러가 계속 돌아가고 있어서 크게 춥지는 않았던 것 같다"며 "병원에서 곧 퇴원하실 예정"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19일 0시 기준 )

  • 대구 213
  • 경북 170
  • 전국 5,80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