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내가 여기 교순데!" '진상 교수'에 'NO교수존' 내건 대학가 술집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부산 한 대학가의 술집이 '진상 손님'인 일부 대학 교수에 반발해 '노(NO)교수존' 안내문을 내걸어 눈길을 끌고 있다.

7일 온라인 커뮤니티와 각종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부산의 한 술집이 'NO PROFESSOR ZONE(노교수존)'이라고 공지한 글이 화제가 됐다.

이 술집은 "대단히 죄송하다. 다른 손님들의 편안한 이용을 위해 대학교 정규직 교수님들은 출입을 삼가시길 부탁드린다"는 공지를 써 붙였다. 이어 "혹시 입장하신다면 절대 스스로, 큰 소리로 신분을 밝히지 않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해당 술집을 운영하는 A씨는 한겨레에 "매장을 운영한 뒤 이른바 '진상 손님'이 세명 있었는데 모두 이쪽 대학교수였다. 직업을 알게 된 건 '내가 여기 교순데!'라고 말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또 그는 "(노키즈존 등) '노OO존'이 혐오의 한 방식이라 생각해서 (노교수존을) 시행하기 전 고민을 오래했다. 교수 직업을 혐오하고 배척하는 게 아니라 '내가 낸데!'라고 소리치는 무례함에 대한 혐오를 표현하기 때문에 괜찮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대학원생이 이 술집의 주고객이었다는 점도 안내문을 내건 이유 중 하나였다. 그는 "평소 대학원생 손님들이 과도한 업무와 교수의 갑질로 스트레스 받는 것을 많이 봤다. 쉬기 위해 들른 술집에서 담당 교수를 마주칠 수 있는 일이 없도록 하고 싶었다"고 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노 시간강사존이라면 차별이겠지만 노 교수존은 괜찮다', '큰소리로 본인 신분을 밝히는 교수가 얼마나 많았던 거냐', '주인이 대학원생 출신일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 대학에서 강의를 한다는 한 누리꾼은 "제자들이랑 학교 앞 술집 들어갔다가 노프로페서존인 것을 알게 됐다. 정규직이 아니라서(?) 당당하게 들어갔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서울의 한 '노중년존' 캠핑장 공지사항을 두고 논란이 일기도 했다. 이 캠핑장은 "조용하고 쾌적한 캠핑 서비스 제공을 위해 단체팀, 남녀혼성팀, 여성 5인 이상 팀, 남성팀 등 정해진 이용객 외의 예약을 받지 않는다"며 "부득이하게 영업 손실을 감수하고서라도 바람직한 캠핑 문화를 위해 취하는 예약 제한"이라는 공지를 올린 바 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17일 0시 기준 )

  • 대구 176
  • 경북 95
  • 전국 3,85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