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오미크론, 공기전파 가능성…"식당서 잠깐 스쳐도 감염"

종업원, 확진자와 잠깐 접촉해 감염…방역당국 "체류시간이 중요"
서울 3명·인천 6명 각각 확진, 그 중 3명 '해외유입'…교회발 확산도 이어져

국내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가 잇따라 나온 가운데 6일 오후 인천시 미추홀구 미추홀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 검체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이 줄지어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국내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가 잇따라 나온 가운데 6일 오후 인천시 미추홀구 미추홀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 검체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이 줄지어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국내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가 인천 미추홀구 교회와 관련해 꾸준히 늘고 있다. 이 교회를 중심으로 한 전파가 서울을 비롯한 타 지역까지 번지고 있다.

7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새로 나온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 12명 중 9명과 신규 감염 의심자 6명이 모두 인천 교회와 관련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른 누적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는 36명으로, 이 가운데 25명이 인천 주민이다. 변이 확진자 가운데는 식당에서 밀접 접촉 없이도 짧은 시간 내 감염된 사례가 있어 방역당국이 '공기 전파' 가능성을 조사하고 있다.

방역당국은 특히 변이 확진자 가운데 식당에서 밀접 접촉 없이도 짧은 시간 내에 감염이 된 사례를 확인, 오미크론 변이의 공기 전파 가능성을 열어두고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방대본에 따르면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 중 2명은 '식당 접촉' 사례다.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가 식당을 이용할 때 같은 공간에 있었던 사람이 감염됐다.

특히 지난 3일 확진된 30대 여성은 변이 감염자가 이용한 인천의 한 식당 종사자로, 감염자와 직접 접촉한 시간이 짧았음에도 확진된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당국은 오미크론 변이의 전파력이 다른 변이 바이러스보다 강력하며 공기로도 전파된다는 가설에 힘을 실어줄 수 있는 사례일지 가능성을 열고 보고 있다.

다만, 일부 언론에서 '식당 접촉 시간이 1분에 불과했다'고 보도한 데 대해 박영준 방대본 역학조사팀장은 "식당 이용자가 선행 감염자로 추정되고 종사자가 감염됐다. 접촉 시간까지 정확하게 확인하기는 쉽지 않다"고 말했다.

방대본은 바이러스 전파가 '직접 접촉한' 시간보다 '체류 시간'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박 팀장은 "이용자가 폐쇄된 공간에 상당 기간 머문 경우 (감염) 전파가 가능하다"면서도 "현재 오미크론 변이 관련 다중시설 전파는 식당 사례 2건뿐이어서 이것만으로 오미크론 변이의 전파력을 기존 변이와 비교하긴 어렵다. 델타 변이보다는 더 높을 수 있어 남아공에서는 가능성을 열어두고 조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 팀장은 감염자가 식당에서 종업원에게 주문할 때 마스크를 착용했는지 여부에 대해 "음식물을 섭취하기 때문에 마스크 착용이 적절했는지 여부를 표현하기 어렵다. 식당 관련 전파는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밝혔다.

오미크론 변이의 공기 전파 가능성에 대해서는 "코로나19 바이러스는 '3밀(밀집·밀접·밀폐)' 등 특정 상황에서 공기 전파가 가능하다고 이미 알려져 있다"고 설명해 오미크론 역시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음을 시사했다.

박 팀장은 "국내에서 확실한 증거는 아직 정리되지 않았지만, 공기 전파 가능성을 열어두고 확인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해외에서도 공기 전파로 의심되는 사례가 있다. 전날 블룸버그 통신 보도에 따르면 최근 홍콩 한 호텔에서 복도를 사이에 두고 격리된 두 여행객이 전혀 접촉하지 않고도 오미크론 변이에 잇따라 감염된 사례가 보고됐다.

7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한국외국어대학교 도서관에서 학생들이 출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7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한국외국어대학교 도서관에서 학생들이 출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내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는 이날 12명 늘어 총 36명이 됐다.

오미크론 변이 누적 확진자 중 25명의 거주지는 인천이다. 이날 새로 확인된 확진자 12명 가운데 해외 입국자 3명을 제외한 9명이 모두 인천 미추홀구 교회와 관련 있다.

이들은 서울 소재 대학교에 다니는 유학생 3명, 교인 3명, 교인의 가족과 지인 각 1명, 선행 확진자와 식당에서 접촉한 사람의 가족 1명이다.

서울 유학생 3명도 이 교회에 방문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식당에서 접촉했다가 감염된 사례도 오미크론 변이에 확진된 교회 교인이 변이 감염을 전파한 경우다.

지역별로는 서울 3명, 인천 6명이다. 서울에서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가 나온 것은 이날이 처음이다. 전날 충북에서 1명 발생한 데 이어 타 지역으로 전파되는 양상이다.

해외유입 3명은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지난 3일 ET672편을 타고 입국한 뒤 4일 코로나19 및 오미크론 변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 중 중환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기숙사에 살던 유학생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경희대. 7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경희대학교 기숙사 모습. 연합뉴스
기숙사에 살던 유학생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경희대. 7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경희대학교 기숙사 모습. 연합뉴스

오미크론 변이가 의심되는 코로나19 확진자도 6명 늘어 모두 7명이 됐다. 모두 인천 교회 교인이거나 교인의 가족·지인이다. 이들의 거주 지역은 서울 1명, 경기 2명, 인천 3명이다.

방대본이 이날 0시 기준으로 오미크론 변이 역학적 관련 사례로 분류한 사람은 총 43명(확진자 36명·의심자 7명)으로, 전날보다 9명 늘었다.

방역당국은 신규 변이 감염 의심자들의 가족, 지인 20명과 직장 접촉자 26명을 조사하고 있다.

국내 오미크론 변이 유입은 크게 4가지로 나눌 수 있다. 나이지리아를 방문한 인천 교회 소속 목사 A 부부, 역시 나이지리아를 방문한 경기도 거주 50대 여성 2명, 남아공에서 지난 1일 입국한 2명, 남아공에서 지난 3일 입국한 3명 등이다.

이 가운데 유독 A 부부를 기점으로 전파가 교회를 중심으로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인천 교회에서는 목사 A 부부→부부의 가족과 지인 B→B의 가족과 지인→B의 가족·지인이 참석한 교회 교인→교인의 가족과 지인 등 4차 전파까지 확인됐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17일 0시 기준 )

  • 대구 176
  • 경북 95
  • 전국 3,85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