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독도 전문가 호사카 유지 교수의 ‘독도, 1500년의 역사’ 영문판 발간

경북도 500부 국내외 주요도서관 배부

경북도가 호사카 유지 교수의 저서 '독도, 1500년의 역사' 영문판(Dokdo : The Brilliant History of its 1500 years)을 500부 발간했다고 7일 밝혔다. 경북도 제공
경북도가 호사카 유지 교수의 저서 '독도, 1500년의 역사' 영문판(Dokdo : The Brilliant History of its 1500 years)을 500부 발간했다고 7일 밝혔다. 경북도 제공
호사카 유지 교수
호사카 유지 교수

경상북도는 독보적인 독도 연구자인 호사카 유지 교수의 저서 '독도, 1500년의 역사' 영문판(Dokdo: The Brilliant History of its 1500 years)을 500부 발간했다.

이 책은 1500년이 넘는 독도의 역사, 특히 19세기말 일본의 독도 불법 편입 이후 한국과 일본의 독도를 둘러싼 공방전과 한국이 독도의 주권을 지켜온 현대사를 풍부한 자료를 통해 쉽게 설명했다.

이번 영문판 번역본은 가로 150㎜, 세로 215㎜의 국판이며, 총 247쪽의 분량으로 4장으로 구성돼 있다.

제1장은 러일전쟁 후 일본이 독도를 강제 편입하고 일제강점기 때 독도를 이용한 역사를 서술하고, 제2장은 한국의 평화선 이후 한국과 일본의 독도를 둘러싼 갈등을 소개하고 있다.

또 제3장에선 한국문헌과 일본문헌을 통해 독도가 왜 한국 땅인지 설명했고, 제4장에선 독도문제 해법으로 저자는 한일동맹을 체결해 문제를 해결하자고 주장하고 있다.

호사카 유지 교수는 "역사가 증명하는 대한민국의 땅 독도를 1994년 유엔(UN)에서 배타적 경제수역을 200해리까지 늘리는 '신해양법'을 발표하자, 일본이 갑자기 자기네 땅이라고 우기기 시작했다"라며, "이 책은 독도를 둘러싼 다양한 사건을 설명하고 대한민국의 땅 독도를 지켜낼 방법을 알리기 위해 서술했다"고 설명했다.

호사카 유지 교수는 일본계 한국인 정치학자로 1988년부터 대한민국에 거주하였으며, 2003년에 대한민국으로 귀화했다. 특히 독도에 대한 최고의 전문가로 평가받고 있다.

한편, 경북도는 지난 2019년에는 울릉도·독도의 식물도감(저자:김태원), 지난해에는 독도의 무척추동물(저자:국립생물자원관)을 영문판으로 발간한 바 있다.

이영석 경북도 해양수산국장은 "그간 발간한 영문도서는 51개국의 국립도서관을 비롯한 110개 주요 도서관에 배부했다"며, "이번에 발간한 번역본도 해외 주요 도서관 및 해외 공관 등에 배부해 국제사회에 대한민국의 독도를 각인시킬 방침"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770
  • 경북 489
  • 전국 14,51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