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역사적 상징물" vs "철거"…캠프워커 관제탑 운명은?

완벽한 정화 작업 위해 철거 vs 상징적 의미로서 존치
"향후 평화공원 안에 존치"-"토양 오염 심각 정화 작업 진행 위해 철거"
市, 양쪽 의견 수렴해 12월 중으로 결정 내릴 예정

8일 대구 남구 미군기지 캠프워커 반환부지 내 관제탑 모습. 관제탑 하부 토양오염 정화 작업 위해 관제탑을 철거해야 한다는 주장과 역사성 고려해 존치하자는 입장이 맞서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8일 대구 남구 미군기지 캠프워커 반환부지 내 관제탑 모습. 관제탑 하부 토양오염 정화 작업 위해 관제탑을 철거해야 한다는 주장과 역사성 고려해 존치하자는 입장이 맞서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대구 남구 캠프워커 반환부지에 포함된 관제탑의 운명은 어떻게 될까?

역사적 상징물로 남아 있어야 한다는 입장과 토양 오염 정화를 위해선 철거해야 한다는 주장이 맞서고 있다.

지난 7일 오후 캠프워커 반환부지 토양정화사업 현장사무소에서 부지 내 건물 존치 여부를 논의하는 자문회의가 열렸다. 회의에는 대구시 문화재 자문위원과 토양정화사업 자문위원, 대구시 도시공간정책관 등이 참석했다.

이날 쟁점은 대구평화공원이 들어설 부지의 관제탑과 항공운항사무실의 철거 여부였다. 이 가운데 항공운항사무실은 일반 사무실이어서 존치 가치가 없다는 쪽으로 의견이 모였다. 하지만 관제탑의 경우 토양정화사업 자문위원 측과 문화재 자문위원 측이 팽팽히 맞섰다.

토양정화사업 자문위원 측은 "관제탑 아래 토양 오염이 심하기 때문에 철거한 뒤 정화 작업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환경부가 지난해 진행한 반환부지 내 토양 오염 조사 결과에 따르면, 관제탑 아래 토양에서 석유계총탄화수소(TPH)가 기준치를 초과해 발견됐다. TPH는 토양환경보전법에 따라 위해성평가 대상이며, 원유나 석유 등 유류에 의한 오염 여부를 판단하는 물질이다.

한 토양정화사업 자문위원은 "오염 물질이 근처로 번져 추가 피해가 발생하는 것을 막기 위해 관제탑을 철거한 뒤 오염 물질을 파내야 한다"며 "역사·문화적 가치로 남겨두는 경우에도 철거하고 토양 정화를 한 뒤에 복원하는 대안을 찾아야 한다"고 했다.

반면 문화재 자문위원 측은 정화 작업이 필요하지만, 관제탑이 향후 대구평화공원 안에 남길 바란다는 입장이다. 관제탑은 미군기지가 있었다는 사실을 나타내는 근·현대사의 상징적인 건축물이어서다.

관제탑을 그대로 둔 채 정화 작업을 진행할 수 있다는 논의도 오갔다. 관제탑 아래 토양에 약품을 주입해 오염수를 추출하거나, 차수벽 등 확산방지시설을 설치한 뒤 정화하자는 것이다. 하지만 이 방식들은 정화에 오랜 기간이 걸리고, 오염 물질이 번졌을 때의 책임 소재가 불분명한 한계가 지적됐다.

결국 이날 회의는 관제탑 존치 여부를 결정하지 못한 채 마무리됐다.

대구시 관계자는 "양측 의견을 수렴해 모든 입장이 골고루 반영될 수 있도록 방안을 검토해 이달 중으로 결정하겠다. 그리고 이후 본격적인 정화 작업에 돌입할 것"이라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29일 0시 기준 )

  • 대구 881
  • 경북 590
  • 전국 17,54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