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하원 의원의 도 넘은 가족사진…총기 난사 사건 4일 뒤 트리 앞에서 '총' 들고 활짝

미국 공화당 소속 켄터키주 하원의원 토마스 매시가 지난 5일(현지시각) 트위터에 올린 가족사진. 사진 트위터 Thomas Massie 캡처
미국 공화당 소속 켄터키주 하원의원 토마스 매시가 지난 5일(현지시각) 트위터에 올린 가족사진. 사진 트위터 Thomas Massie 캡처

미국 공화당 소속 연방 하원의원이 크리스마스를 맞아 SNS에 올린 가족사진 때문에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5일(현지시각) CNN,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미국 공화당 소속 토마스 매시 하원의원(켄터키주)은 이날 자신의 SNS에 "메리 크리스마스!"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올렸다.

그가 올린 사진에는 매시 의원의 가족으로 추정되는 6명이 모두 실내에서 총 한 자루씩을 들고 미소를 지은 채 트리 앞에 서 있었다.

그 중에는 미성년자로 보이는 아들과 딸도 있었다. 그는 크리스마스 인사와 함께 "추신. 산타할아버지 탄약 좀 가져와주세요"라는 말을 덧붙였다.

게시글이 공개된 후 국회위원들은 물론 미시간주 주민들, 총기 사고 희생자 가족들 사이에서도 매시 의원에 대한 분노가 커지고 있다고 WP는 보도했다.

그 이유는 지난달 30일 미국 미시간주의 한 고등학교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했기 때문. 이 사건으로 4명이 사망하고 7명이 부상을 입었다. 사건이 일어난 지 4일 만에 매시 의원이 이 같은 게시글을 올리면서 대중의 심기를 건드린 것이다.

이에 지난 2018년 플로리다주에서 발생한 고등학교 총기 난사 사건의 희생자 가족인 프레드 구텐버그는 트위터에서 "미시간 고교 총격범과 그의 가족도 당신처럼 사진을 찍곤 했다"며 매시 의원을 지적했고 또 다른 희생자의 가족도 CNN과의 인터뷰에서 "역대 최악"이라며 그를 비판했다.

민주당 소속 존 야무스 하원의원(켄터키)은 "켄터키의 모든 사람들이 멍청이는 아닐 것"이라며 매시를 저격했고 같은 공화당 소속인 애덤 캔징거 하원의원(일리노이)도 "이것은 총에 대한 숭배"라며 그와 거리를 뒀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283
  • 경북 316
  • 전국 6,24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