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음식 조절해라" 잔소리에 엄마 찌른 100kg 아들

같이 집 있던 아버지 신고로 경찰 체포

경찰 관련 이미지. 게티이미지 뱅크 제공
경찰 관련 이미지. 게티이미지 뱅크 제공

평소 체중 관리를 위해 음식을 조절하라는 60대 어머니에게 흉기를 휘두른 100kg거구의 아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계양경찰서는 존속살해미수 혐의로 A씨(30)를 긴급체포했다고 6일 밝혔다.

A씨는 전날인 5일 오후 8시50분께 인천시 계양구 주거지에서 실내 자전거를 타고 있던 어머니 B씨(68)에게 흉기를 휘둘러 가슴을 1차례 찌르고, 손목 등을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당시 주거지에 함께 있던 아버지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에 의해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조사 결과 A씨는 몸무게가 100kg이 넘는 자신의 건강을 우려해 평소 음식을 조절해서 먹으라는 어머니에게 불만을 품고 있다가 범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489
  • 경북 281
  • 전국 8,57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