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사랑] 평생 일만 하다 얻은 뇌종양·간경화…아픈 노모·형 부양 걱정에 막막

어려운 집안 형편 탓 이른 나이부터 생계 전선 뛰어들어
큰형 세상 떠나고 술로 지내다 한 순간 건강 잃어…"살 수 있다" 희망 되새겨

주택 1층 단칸방에 이혜찬(가명·55) 씨가
주택 1층 단칸방에 이혜찬(가명·55) 씨가 "꼭 다시 일어서겠다"며 잡지를 읽고 있다. 배주현 기자

대구의 한 기찻길 옆 동네. 골목 사이 옹기종기 모인 한 주택 1층 단칸방에 이혜찬(가명·55) 씨가 앉아 있다. 몸이 저절로 움츠러드는 추위지만 방바닥은 냉골이다. 없는 형편에 아픈 형과 노모를 부양하느라 보일러를 틀 돈이 없다는 이 씨는 흔한 전기장판 하나 없이 찬 바닥에 매번 몸을 뉜다. 시계 초침 소리마저 들리지 않는 고요한 집. 간혹 들려오는 기차 소리만 방을 가득 메울 뿐이다.

◆일찍이 생계 전선에 뛰어들어

남 부끄럽지 않게 열심히 살았다. 어릴 적부터 집안 형편이 좋지 않았던 터라 이 씨는 일찌감치 생계 전선으로 뛰어들었다. 군대 제대 후 시작한 시장의 식품 가게에서 6년, 농산물 가게에서 11년을 각각 일했다. 오전 4시부터 밤 늦게까지, 1년에 고작 3일을 쉬며 하염없이 돈을 벌었다. 모은 돈으로 자신의 과일 사업을 시작해 보려던 차 IMF 외환위기를 맞았다.

그래도 금세 다시 일어섰다. 먹고살아야 한다는 생각에 택배 일을 시작해 6년을 버텼지만 무거운 짐들을 끊임없이 배달하다 보니 원래 성치 않던 왼쪽 다리의 통증이 더 심해지면서 일을 그만두게 됐다. 쉬려니 좀이 쑤셨다. 끊임없이 일을 찾던 이 씨는 지인의 소개로 기계 공구 유통 회사에 계약직으로 들어가 1년 넘게 일했고 퇴직 후 곧바로 퀵 배달 아르바이트에 뛰어들었다.

결혼도 제쳐두고 누구보다 성실히 일만 했던 이 씨의 삶은 지난 2017년 큰형이 세상을 떠나면서 서서히 무너졌다. 기계 부품사업 일을 하던 형은 몸이 아팠고 결국 죽음을 맞이했다. 큰형의 죽음에 이 씨는 6개월 동안 술을 달고 살았다. 그동안 너무 일만 하느라 제 몸을 제대로 돌보지 못했던 탓일까. 이 씨에겐 간경화 말기가 찾아왔고 뇌종양까지 발생하면서 건강은 한순간 최악으로 치닫게 됐다.

◆큰형은 세상 떠나고 작은형은 우울증

열심히 살았기에 병도 좀처럼 받아들이기 힘들었다. 그런 이 씨 역시 삶을 그만두려 건물 옥상까지 올라갔지만 차마 스스로 목숨을 끊을 순 없었다. 이 씨마저 떠나면 노모와 우울증과 공황장애가 심한 작은 형을 돌볼 이가 없었기 때문이다. 이 씨의 어머니는 고령에다 중풍 초기 증상까지 찾아와 거동이 불편한 상태다.

작은형은 젊은 시절 폭행 사건을 말리다 잘못 연루돼 교도소에 1년간 수감됐다. 그 충격이 큰 탓이었는지 형은 출소 후 집 밖을 나오지 않았다. 우울증 증세는 나날이 심해졌고 사람이 많은 곳에는 지나다니지 못할 정도로 공황 장애도 심하게 찾아왔다. 현재는 저렴한 요양병원에서 지내는 중이다.

그런 가족을 돌보는 일은 오롯이 이 씨의 몫이다. 이 씨는 아픈 몸을 이끌고 이른 아침에 인근 노모의 집을 찾아 어머니를 돌본다. 하지만 마음은 나날이 초조해진다. 기초생활수급비 68만원으로 형의 간병비와 비급여 치료비를 감당하고 나면 정작 이 씨가 사용할 생활비는 없다. 게다가 이 씨 역시 간경화와 뇌종양 수술을 위해 대출을 많이 쓴 탓에 갚아야 할 비용도 700만원에 이른다.

어떻게든 돈을 벌고자 아픈 몸을 이끌고 다시 택배 회사로 나섰지만 하루 만에 마음을 접었다. 간경화가 말기인 탓에 이 씨의 몸은 금세 피로해져 일을 도저히 할 수 없었다. 그 역시 시한부 삶이지만, 가족 걱정에 여전히 몸을 돌보지 못하고 있다. 그는 세 형제 모두 잘살지 못했다는 게 죄송스러워 어머니께 그 흔한 밥 한 번 해달라고 하지 못한다.

그가 유일하게 기댈 곳은 좋은 글귀를 담은 책뿐. 거실에 수북하게 쌓인 책을 읽고 또 읽으며 '살 수 있다'는 희망을 되새기고 있다. 없는 형편이지만 사회복지기관에 기부를 하며 오히려 남을 돕는 이 씨. 거친 손을 가진 그에게서 따뜻함과 단단함이 느껴졌다.

*매일신문 이웃사랑은 매주 여러분들이 보내주신 소중한 성금을 소개된 사연의 주인공에게 전액 그대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개별적으로 성금을 전달하고 싶은 분은 기자의 이메일로 문의하시길 바랍니다.

*기부금 영수증 처리는 가정복지회(053-287-0071)로 문의하시길 바랍니다.

※ 이웃사랑 성금 보내실 곳

대구은행 069-05-024143-008 / 우체국 700039-02-532604

예금주 : (주)매일신문사(이웃사랑)

▶DGB대구은행 IM샵 바로가기

(https://www.dgb.co.kr/cms/app/imshop_guide.html)

[지난주 성금전달 내역]

◆결혼 이민 왔지만 남편과 시댁의 괴롭힘에 시달린 하야 씨에 2,212만원 전달

매일신문 이웃사랑 제작팀은 캄보디아에서 한국으로 결혼 이민 왔지만 남편은 가정 폭력 휘두르고 시댁은 일만 시켜 딸과 집을 나온 하야(매일신문 11월 23일 자 10면) 씨에 2천212만1천원을 전달했습니다.

이 성금에는 ▷문심학 20만원 ▷김영관 5만원 ▷라선희 3만3천원 ▷이강준 3만원 ▷곽동희 2만원 ▷김태상 1만원 ▷문민성 1만원 ▷이영수 1만원 ▷이진기 5천원이 더해졌습니다. 성금을 보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뇌경색에 아픈 남편과 염색체 이상 아들, 우울증 걸린 딸 돌보는 엄마 최란 씨에 2,629만원 성금

열여섯에 엄마 돼 열심히 살아왔지만 남편은 뇌경색으로 아프고 아들과 딸은 각각 염색체 이상과 우울증으로 힘겨운 최란(매일신문 11월 30일 자 9면) 씨네 가족의 사연에 53개 단체 218명의 독자가 2천629만2천936원을 보내주셨습니다. 성금을 보내 주신 분은 다음과 같습니다.

▷건화문화장학재단 200만원 ▷DGB대구은행 100만원 ▷다우약품 100만원 ▷상서고(거점 비즈쿨 학교) 교직원 및 학생일동 100만원 ▷피에이치씨큰나무복지재단 100만원 ▷㈜태원전기 50만원 ▷뉴프라임(성점화) 50만원 ▷신라공업 50만원 ▷㈜태린(이동훈) 40만원 ▷㈜신행건설(정영화) 30만원 ▷한라하우젠트 30만원 ▷한미병원(신홍관) 30만원 ▷㈜동아티오엘 25만원 ▷㈜백년가게국제의료기 25만원 ▷(재)대백선교문화재단 20만원 ▷경북장식철물 20만원 ▷금강엘이디제작소(신철범) 20만원 ▷대창공업사 20만원 ▷대흥분쇄기(한미숙) 20만원 ▷매일신문 사회부 일동 20만원 ▷㈜구마이엔씨(임창길) 10만원 ▷㈜우주배관종합상사(김태룡) 10만원 ▷㈜이구팔육(김창화) 10만원 ▷㈜태광아이엔씨(박태진) 10만원 ▷김영준치과 10만원 ▷동양자동차운전전문학원(이보영) 10만원 ▷세움종합건설(조득환) 10만원 ▷원일산업 10만원 ▷태왕(김수경) 10만원 ▷혜민학원(조현모) 10만원 ▷건천제일약국 5만원 ▷도개종합건설(김현수) 5만원 ▷명EFC(권기섭) 5만원 ▷베드로안경원 5만원 ▷봉란옥(이순자) 5만원 ▷선진건설㈜(류시장) 5만원 ▷세무사박장덕사무소 5만원 ▷우리들한의원(박원경) 5만원 ▷이전호세무사 5만원 ▷전피부과의원(전의식) 5만원 ▷제이에스테크(김혜숙) 5만원 ▷중명산업주식회사(김재홍) 5만원 ▷중앙안과의원(김일경) 5만원 ▷창성공업사(남정복) 5만원 ▷채성기약국(채성기) 5만원 ▷칠곡한빛치과의원(김형섭) 5만원 ▷흥국시멘트 5만원 ▷국선도평리수련원 3만원 ▷농협동신통신㈜(김기원) 3만원 ▷매일신문구미형곡지국(방일철) 3만원 ▷대원전설(전홍영) 2만원 ▷알뜰재활용 1만원 ▷하나회 1만원

▷김상태 100만원 ▷이정추 60만원 ▷김진숙 배준범 각 50만원 ▷이신덕 최경환 각 30만원 ▷김옥선 박민규 신금자 각 20만원 ▷곽용 권정화 김상진 김수정(우체국1) 김용환 박명숙 박상백 박재규 서상하 신연서 오정환 장영히 정기열 조득환 최영조 최창규 최채령 각 10만원 ▷김재용 7만원 ▷강봉열 강석원 구병국 김정일 김주도 노갑수 박옥련 박옥선 백미화 변대석 서동선 서석호 서정오 서준교 성진숙 손월순 송재일 안대용 양상돈 양태승 여성현 오다교 유윤옥 이경자 이서연 이석우 이윤신 임채숙 전우식 정원수 진국성 최상수 최종호 함현민 홍윤미 각 5만원 ▷이태재 3만9천936원 ▷김강현 3만3천원 ▷권규돈 권효정 김미경 김민경 김병삼 김수정(우체국2) 김정수 김정애 김진한 남병언 류근철 박경예 박승호 박종문 박종욱 박종천 박현자 손희규 송진수 신광련 이종완 임선숙 임진 정수진 조진우 천대기 최춘희 하경석 한명환 허영숙 각 3만원 ▷이병규 2만5천원 ▷강두석 김명화 김민정 김서현 김인경 김자헌 김태욱 김홍일 류휘열 박기영 방태표 배송희 배영철 백정선 변재길 서귀영 석보리 성영식 손진호 신종욱 이명주 이상노 이서현 이신범 이운호 이재민 이해수 조혜숙 천정창 최미선 최승연 허은희 허종건 황보정 각 2만원 ▷김상일 1만5천원 ▷강병구 강원경 강진희 곽민정 권보형 권오영 권오현 권재현 금보라 김미선 김삼수 김상근 김성옥 김일룡 김태천 나한식 노정희 박건우 박경리 박길수 박애선 박홍선 백진규 서철배 성영아 손태경 오옥자 우순화 우철규 유명희 유승헌 유재춘 유재흥 이동현 이정현 이진경 이호연 장문희 전병옥 전지원 정준홍 조경희 조영식 조정란 지호열 최경선 최경철 한동엽 홍원지 각 1만원 ▷서제원 서형덕 정의진 최윤준 각 5천원 ▷문민성 4천원 ▷유재숙 3천원 ▷김서연 이장윤 각 2천원

▷'최원혁사도요한' '최종윤아델라' '황경희글라라' 각 100만원 ▷'성암' 20만원 ▷'대명 우씨네' '등명불건강' 각 15만원 ▷'16살엄마기사분서은' '주님사랑' 각 10만원 ▷'김재연힘내세요' '매주5만원' '성금' '응원합니다' '조동수힘내세요' '최한태최수진' 각 5만원 ▷'동차미' 3만4천원 ▷'예수님사랑' '지원정원' '호산나' 각 3만원 ▷'39세 최란씨께' '석희석주' '최란씨에게' '최씨사연' '효빈' 각 2만원 ▷'강해만이진주' '그냥..' '조희수건강회복' '지현이동환이' '채민기(행운포*)' 각 1만원 ▷'지성이' '채영이' 각 2천원 ▷'돼지' 1천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0일 0시 기준 )

  • 대구 1,297
  • 경북 1,678
  • 전국 25,12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