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학원이 마스크 벗고 취식하는 곳인가"…청소년 '방역패스'에 뿔난 학부모들

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정부가 내년 2월부터 12~18세 청소년에게도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를 적용하겠다고 발표하자 학부모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지난 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아이들까지 백신강요 하지 마세요'라는 청원이 올라왔다. 네 아이를 키우는 엄마라고 자신을 소개한 청원인은 "청소년 백신 접종을 늘리기 위한 의도로 학원을 방역패스 적용 대상으로 분리한 것도 기가 차 웃음밖에 안 나온다"며 "학원이 마스크 벗고 취식하는 공간인가"라고 지적했다.

그는 "자녀를 키워본 부모라면 우리나라에서 사교육 없이 공교육만으로 원하는 대학, 직장 들어가기 쉽지 않다는 것쯤에는 대부분의 부모가 손을 들 것"이라며 "이런 점을 알기에 학원까지 백신패스 적용한 거 아닌가"라고 했다.

이어 "이번에 터진 오미크론 유입 발생지가 종교시설임에도 불구하고 종교시설은 방역패스 적용대상이 아니다"라며 "2차 백신 접종까지 해도 돌파감염 확진자 수가 상당한데 아이들까지 강제적으로 백신패스를 적용하는 이유가 궁금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미래를 짊어지고 갈 아이들이다. 백신 부작용에 대처하는 정부의 신뢰도는 이미 바닥이다. 어느 부모가 긴급승인한 안정성 검증이 100% 안 된 백신과 아이들의 목숨을 바꿀 수 있을까"고 목소리를 높였다. 해당 청원에는 5일 오후 8시 기준 7만5천여 명이 동의한 상태다.

온라인 커뮤니티와 맘카페 등에서도 방역패스 도입을 반대하는 글이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 한 학부모는 "어른에게도 부작용이 많은데 아이들에게도 백신패스를 강요한다니, 너무하다"며 "아이들에게 부작용이 생기면 어떡할 텐가. 학원과 주점을 같이 묶다니 제정신이 아닌 것 같다"고 반발했다.

또 다른 학부모는 "정부에서 강제로 시킨다면 학교, 학원 안 보낼 것"이라며 "(백신 안전성이) 검증되지도 않았는데 검정고시를 보게 하는 한이 있더라도 우리 아이 접종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성토했다.

한 학부모는 향후 접종 대상 연령이 하향 조정되는 것 아니냐며 "우리 아이는 여섯 살인데 이러다가 초등학교 입학할 때도 방역패스를 요구할 것 같다"고 하소연했다.

한편 정부는 내년 2월부터 방역패스 대상 연령에 2003년 1월 1일생부터 2009년 12월 31일생 청소년을 포함하겠다고 밝혔다. 방역패스 의무적용 시설 또한 기존 고위험시설에서 학원, 도서관, 독서실·스터디카페, 식당·카페 등까지 확대돼 청소년들이 이 시설을 이용하려면 방역패스를 제시해야 한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19일 0시 기준 )

  • 대구 213
  • 경북 170
  • 전국 5,80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