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사설] 해병대 항공단 창설로 포항 수성사격장 갈등 더 꼬일라

해병대사령부가 지난 1일 경북 포항에서 해병대 항공단을 창설하면서 현재 주한 미군 아파치헬기 사격 훈련으로 민·군(民軍) 갈등을 겪는 포항시 남구 장기면 수성리 사격장에서 항공단 훈련까지 더해질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커지고 있다. 지난 2019년 2월 갑작스럽게 경기도 포천의 미군 헬기 훈련이 수성리 사격장으로 바뀌면서 초래된 민·군 갈등도 풀리기 전에 또다른 악재가 겹칠 판이니 주민 불만과 갈등의 골도 깊어지게 됐다.

겉으로의 갈등 원인은 2019년 민원이 된 경기도 포천의 미군 헬기 사격장의 포항 변경이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포항 수성리 주민들과는 사전 협의조차 없었고 주민 불만은 폭발했다. 게다가 사격장을 둘러싼 갈등이 증폭되자 올해 1월 국민권익위원회가 중재에 나서 소음 피해 측정에 나섰으나 조사 과정에서 군부대는 실제 훈련과 달리 훈련장을 옮기고 비행 편대도 줄여 소음 측정에 문제가 있다는 의혹이 제기돼 군 당국에 대한 신뢰를 떨어뜨렸다.

또 권익위마저 지난달 29일 보도자료를 통해 "포항 수성사격장 소음 피해 집단 민원의 해결 실마리를 찾았다"며 "소음 측정 결과에서 가장 피해가 컸던 장기면 수성리 마을 주민 약 50가구 100여 명이 집단 이주에 동의했다"고 발표했다. 주민들은 이에 "민·관·군협의체를 구성해 논란 사항을 계속 논의하기로 약속했다"면서 강력 반발하고 권익위의 중재 행위와 발표에도 불신감을 드러냈다.

이처럼 군과 권익위 처사에 대한 불신 속에 해병대 항공단의 훈련 소문까지 들리니 주민들 억장은 무너질 만하다. 공교롭게도 미군 헬기 사격장 이전 그해 11월 해병대 항공대대 창설에 이어 최근 항공단도 생겼다. 따라서 처음부터 수성사격장을 미군 헬기 사격장과 항공단 훈련 장소로 쓰려고 군 당국이 강행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올 2월 '가짜 뉴스'로 부인한 해병대를 주민들은 더욱 믿기 어렵게 됐다. 군 당국의 진정성이 없으면 수성리 갈등 해소는 더욱 멀어질 판이다. 권익위도 주민 합의 없는 일방 조치는 삼가야 한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19일 0시 기준 )

  • 대구 213
  • 경북 170
  • 전국 5,80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