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野 "이재명 '비천한 집안' 발언, 국민 모욕"

국민의힘·정의당 "감성팔이" 질타
성일종 "가난하면 이 후보처럼 사나… 과거 덮으려는 모습 더 비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5일 전북 정읍시 샘고을시장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5일 전북 정읍시 샘고을시장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야당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자신의 가족사를 해명하는 과정에서 '비천한 집안'이라고 언급한 것과 관련해 "국민들을 모욕하지 말라"며 맹비판에 나섰다.

이 후보가 형수 욕설, 친형 정신병원 강제입원, 조카의 살인사건 변론 등에 대한 논란을 자신의 출신 탓으로 돌리며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앞서 이 후보는 지난 4일 전북 군산 공설시장 연설에서 자신의 가족사를 설명하며 "제 출신이 비천하다. 비천한 집안이라서 주변에 뒤지면 더러운 게 많이 나온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제 잘못이 아니니까. 제 출신이 비천함은 저의 잘못이 아니니까 저를 탓하지 말아 달라"면서 "저는 그 속에서도 최선을 다했다. 앞으로도 그렇게 하겠다"고 말했다.

이를 두고 국민의힘은 "국민 모독"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성일종 의원은 5일 페이스북에서 '가난하게 큰 사람은 모두 형수에게 쌍욕하고 조폭, 살인자 변호합니까?'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가난하게 크면 모두 이 후보처럼 사는 줄 아나. 두 번 다시 이런 궤변하지 말라"며 "비천했어도 바르고 올곧게 살며 존경 받는 국민들을 모욕하지 말라"고 비판했다.

성 의원은 "지금 국민들이 문제 삼고 있는 것은 이 후보가 변호사가 되고 성남시장이 되는 등 성공의 결실을 거둔 후에도 행한 천박한 말과 위험한 행실에 법적, 도덕적 책임이 없느냐는 것"이라며 "과거를 덮으려 애쓰는 모습이 더 비천해 보인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성공한 후에 이 후보가 행한 언행은 분명 이 후보가 책임져야 할 몫"이라며 "진흙 속에서 핀 꽃이 왜 존경을 못 받는지 스스로 돌아보시기 바란다"고 일갈했다.

정의당도 이 후보 발언에 대해 "감성팔이"라고 직격했다.

여영국 정의당 대표는 이날 전국위원회 모두발언에서 "이 후보는 가난한 소년공 출신, 비천한 신분 출신 운운하며 감성팔이를 했다"며 "정작 속내는 자신의 허물을 감추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의 발언은 "가난과 고된 노동으로 자신의 존엄을 지키기 위해 죽을힘을 다해 정직하게 살아가는 시민들에 대한 비하와 모독"이라고 꼬집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19일 0시 기준 )

  • 대구 213
  • 경북 170
  • 전국 5,80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