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시실리 2㎞' 신정원 감독 급성 패혈증으로 사망…향년 47세

신정원 감독. 연합뉴스
신정원 감독. 연합뉴스

신정원 영화감독이 4일 패혈증으로 인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향년 47세다.

빈소는 서울 강남구 강남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유족 측은 현재 코로나 사태로 국내 상황이 좋지 않은 만큼 소규모로 장례를 진행할 계획이다.

신 감독은 2004년 영화 '시실리 2km'로 데뷔해 '차우'(2009) '점쟁이들'(2012)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2020) 등의 작품을 연출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19일 0시 기준 )

  • 대구 213
  • 경북 170
  • 전국 5,80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