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세무조사 청탁 뒷돈' 윤우진 前 용산세무서장 구속영장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이 지난 11월 26일 오후 서울중앙지검에서 조사를 받은 뒤 밖으로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이 지난 11월 26일 오후 서울중앙지검에서 조사를 받은 뒤 밖으로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3일 검찰은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에게 사업가로부터 뒷돈을 받고 브로커 역할을 한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강력수사1부(정용환 부장검사)에 따르면 윤우진 전 세무서장은 지난 2018년 1월쯤 인천 지역 사업가 A씨로부터 법조인·세무당국 관계자에게 청탁을 한다는 명목으로 1억원을 받는 등 2017년부터 2020년까지 3차례에 걸쳐 A씨 등 2명으로부터 1억3천만원 상당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윤우진 전 서장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나흘 뒤인 7일 오전 서울중앙지법 이세창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진행될 예정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770
  • 경북 489
  • 전국 14,51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