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포스코 창업인큐베이팅 스쿨, 포항 벤처기업 육성에 마중물 역할 톡톡

포스코 인재창조원이 2일 마련한 '창업 토크콘서트'에서 예비 창업자들과 선배들은 서로의 경험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포스코 제공
포스코 인재창조원이 2일 마련한 '창업 토크콘서트'에서 예비 창업자들과 선배들은 서로의 경험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포스코 제공

포스코 창업 인큐베이팅 스쿨이 포항의 벤처기업 육성에 마중물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포스코 인재창조원이 주관하는 창업 인큐베이팅 스쿨은 사업 아이디어를 가진 예비 창업자들을 4주간 집중 교육시켜 창업을 지원하는 국내 유일의 창업 특화 프로그램이다.

포스코는 청년 일자리 창출 지원을 위해 2019년부터 창업 인큐베이팅 스쿨을 운영해왔으며 지난 3년간 278명의 예비창업자를 배출해냈다.

올해는 포스텍 내에 자리한 포스코 체인지업 그라운드에서 11월 22일~12월 17일 4주 과정으로 103명의 예비창업자들이 교육받고 있다.

포스코체인지업 그라운드는 벤처기업 육성을 위해 포스코에서 운영하는 국내 최대 스타트업 공간으로, 70여개의 벤처기업이 입주해 있다.

가장 많은 교육생이 모인 올해는 창업경험과 노하우를 공유하는 '청업토크 콘서트'가 열려 많은 관심을 끌었다. 지난 2일 열린 이 행사에는 창업에 성공한 선배 수료생과 창업전문가 등 40여명이 참석해 창업과 관련된 다양한 이야기를 교육생들과 나눴다.

이날 참석한 창업 인큐베이팅스쿨 1기 수료생인 박영재 씨는 인공지능 기술 기반의 화장품 맞춤형 추천 서비스 사업체(토브앤바나)를 운영하고 있다.

그는 후배들에게 "벤처기업은 창업기에 무수한 시련을 반드시 마주하게 된다. 이럴 때 이 프로그램을 통해 만난 동기와 선배들이 큰 힘이 돼 줄 것"이라며 힘을 북돋아줬다.

한 교육생은 "창업을 준비하면서 경험부족으로 어려움이 많았는데 포스코 창업 인큐베이팅 스쿨과 토크콘서트를 통해 실제적인 창업 실무를 배우고, 선배들의 노하우를 공유 받아 창업에 대한 자신감이 생겼다"고 말했다.

올해 포스코 창업 인큐베이팅 스쿨은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대비해 비대면 교육 과정과 집합 교육 과정을 2주씩 나눠 진행했다. 수료생들은 교육 후에도 주요 창업 경진대회 참여 및 엑셀러레이팅 심사 응모시 전문가의 1대 1 코칭 지원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내년부터는 교육생 인원을 두배로 늘린 연간 200명 수준으로 확대 운영할 방침이다.

한편, 포스코는 청년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기 위해 2019년부터 포유드림 프로젝트를 추진해오고 있다. 이 프로젝트에는 창업 인큐베이팅 스쿨 외에도 취업 아카데미, 청년 AI·Big Data 아카데미 등이 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17일 0시 기준 )

  • 대구 176
  • 경북 95
  • 전국 3,85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