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혼외자 의혹' 조동연 사퇴 표명…"아이들과 가족 그만 힘들게, 제가 짊어지겠다"

조동연 신임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지난 11월 30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 브리핑룸에서 열린 공동상임선대위원장 인선 발표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에는 당시 칸막이를 사이에 두고 옆자리에 앉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얼굴이 비쳤다. 연합뉴스
조동연 신임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지난 11월 30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 브리핑룸에서 열린 공동상임선대위원장 인선 발표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에는 당시 칸막이를 사이에 두고 옆자리에 앉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얼굴이 비쳤다. 연합뉴스

혼외자 의혹 등 사생활 논란이 제기되며 도마에 올랐던 조동연 더불어민주당 공동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자진 사퇴를 시사하는 글을 2일 올렸다.

▶조동연 선대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누굴 원망하고 탓하고 싶지는 않다. 아무리 발버둥 치고 소리를 질러도 소용없다는 것도 잘 안다. 아무리 노력해도 늘 제자리이거나 뒤로 후퇴하는 일들만 있다. 열심히 살아온 시간들이 한순간에 더럽혀지고 인생이 송두리째 없어지는 기분이다. 아무리 힘들어도 중심을 잡았는데 이번에는 진심으로 저는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해당 논란 관련 자신의 상황과 심정 등을 알리는듯한 내용을 적었다.

이어 "다만 아이들과 가족은 그만 힘들게 해주셨으면 한다. 제가 짊어지고 갈 테니 죄 없는 가족은 그만 힘들게 해달라. 그렇게 하지 않아도 이미 충분히 힘든 시간들이었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조동연 위원장은 "그간 진심으로 감사했고 죄송하다. 안녕히 계세요"라고 자신 사퇴를 시시하는듯한 내용으로 글을 마무리지었다.

이는 더불어민주당 및 선대위 등과는 따로 협의가 이뤄지지 않은 표명으로 알려졌다. 당측은 조동연 위원장의 정확한 입장을 확인하고 있다.

해당 글은 조동연 위원장과 페이스북 '친구'인 지인들에게만 공개된 것으로 전해졌다.

조동연 신임 공동상임선대위원장(오른족)이 지난 11월 30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 브리핑룸에서 열린 공동상임선대위원장 인선 발표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동연 신임 공동상임선대위원장(오른족)이 지난 11월 30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 브리핑룸에서 열린 공동상임선대위원장 인선 발표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후보는 지난 11월 30일 인재 영입 1호 사례로 조동연 서경대 군사학과 교수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함께 공동상임선대위원장으로 위촉했다.

'여군 장교 출신 국방·우주 전문가'에 '30대 워킹맘'이라는 수식이 함께 소개되면서 이재명 후보의 쇄신 주문을 소화한 더불어민주당 선대위의 새 간판으로 떠올랐다.

그런데 그가 위촉된 당일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멤버 강용석 변호사는 유튜브 동영상과 페이스북 등을 통해 조동연 위원장 관련 의혹들을 제기했는데, 이 가운데 혼외자 의혹 등 사생활 논란 관련 내용이 알려졌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선대위도 같은날(30일)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위촉 및 논란이 불거진지 사흘째가 된 이날 저녁 조동연 위원장이 직접 사퇴 의사를 표명한 글을 SNS로 공개했고, 현재 이 글은 보이지 않고 있다. 비공개 처리 또는 삭제가 추정된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왼쪽)와 조동연 신임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30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 브리핑룸에서 열린 공동상임선대위원장 인선 발표 기자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왼쪽)와 조동연 신임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30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 브리핑룸에서 열린 공동상임선대위원장 인선 발표 기자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실은 오늘(12월 2일) 오전까지만 해도 조동연 위원장은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 최근 강용석 변호사가 제기한 의혹에 대해 입장을 밝히며 정면 돌파 의지를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방송에서 "사생활이지만 말을 하지 않으면 안 될 거 같았다. 처음부터 기울어진 결혼생활을 시작했고, 양쪽 다 상처만 남은 채로 결혼생활이 깨졌다"고 했다.

이어 "그리고서 10년이 지났다. 개인적으로 군이라는 좁은 집단에서 이후에 숨소리도 내지 않고 살아왔다. 혼자였다면 어떤 결정을 했을 지 모르겠지만 저는 적어도 지켜야 할 아이들이 있었고, 평생 고생하신 어머니를 보살펴야 했기 때문에 죽을 만큼 버텼다. 죽을 만큼 일하고 공부했다"며 "전 남편도 그런 과정에서 다시 가정을 이루고 자녀를 키우는 걸로 알고 있다. 저도 현 가정에서 제 둘째 아이 올바르게 키우고 있다. 앞으로도 그럴 거다"라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19일 0시 기준 )

  • 대구 213
  • 경북 170
  • 전국 5,80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