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사설] 백신 추가 접종 기피 분위기, 구체적 지침으로 국민 안심 시켜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2일 5천266명으로, 전날 5천123명을 넘어 이틀 연속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위중증 환자 역시 최대치인 733명이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47명 늘어 누적 3천705명(치명률 0.81%)이다. 확진자가 급증하는 가운데 당국은 접종 완료자에 대한 추가 접종(부스터샷)을 거듭 권고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도 "3차 접종은 추가 접종이 아니라 기본 접종이다"며 부스터샷을 당부했다.

하지만 국민들 사이에서 추가 접종을 꺼리는 분위기가 많이 나타나고 있다. 10대 자녀에 대한 접종을 기피하는 경향도 강하다. 1일 현재 인구 대비 80%가 기본 접종을 완료했으나, 12~17세 소아·청소년은 1차 접종률이 46.9%, 접종 완료율은 24.9%에 불과하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최근 16~18세 대상 예방접종 효과를 분석해 본 결과, 미접종군이 코로나19에 감염될 위험은 접종 완료군에 비해 4.8배 높았으며 감염 예방 효과는 79.2%, 위중증 예방 효과는 100%였다"고 말했다.

접종률을 높여야 코로나19 감염률과 중증진행률, 치명률을 낮출 수 있다는 데는 이견이 없다. 그럼에도 국민들이 추가 접종과 청소년 자녀 접종을 꺼리는 것은 전 연령대에서 잇달아 발생하고 있는 백신 접종 사망과 이상 반응 사례 때문이다. 여기에 방역 당국이 백신 접종과 사망에 대한 인과관계 조사에서 신뢰를 주지 못한 점이 접종 기피 분위기를 키우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백신 접종 사망과 관련해 청원을 올린 이들의 주장에 따르면, 멀쩡하던 사람이 접종 후 사망해도 인과관계를 인정받지 못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또 접종 후 사망에 대해 '사망자에게 기저 질환이 있었다'고 발표는 하지만, 어떤 기저 질환이 있을 경우 접종 이익보다 손해가 더 클 수 있다는 세부 지침은 없어 국민들이 판단하지 못하는 점도 추가 접종 거부감을 키우고 있다. 당국은 "백신 접종 이득이 더 크다"는 말만 하지 말고, 접종과 부작용에 대한 좀 더 세밀한 지침과 적극적인 대응책 제시로 국민을 안심시켜야 한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770
  • 경북 489
  • 전국 14,51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