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원희룡 "李-尹 갈등, 자만하고 방심한 것"

국민의힘 대구시당서 정치 강연 "'윤핵관', 구태 중의 구태"
"김종인 만나서 국민 바람 전달"

국민의힘 대선 선대위 원희룡 정책 총괄본부장이 2일 오후 대구시당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 선대위 원희룡 정책 총괄본부장이 2일 오후 대구시당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정책총괄본부장을 맡은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가 2일 선대위 구성을 둘러싼 윤석열 대선후보와 이준석 대표 간 갈등에 관해 "경선 승리 이후 지지율이 잘 나오니 자만하고 방심한 것 아니냐"고 우려했다.

원 전 지사는 이날 국민의힘 대구시당에서 열린 여성정치아카데미에서 강연을 갖기 전 기자들과 만나 "완전히 마음을 바로잡아야 하는 위기"라며 이같이 말했다.

원 전 지사는 "선대위가 구성되고 가동되는 시점에 혼란스러운 모습을 보이고 있어 국민들이 걱정을 많이 한다"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진짜든 가짜든 나름대로 변신의 노력을 하고 있는데, 이와 대비된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은 선대위 인선과 일정 등을 둘러싸고 윤석열 후보 측이 이준석 대표를 '패싱'했다는 논란이 불거진 끝에 이 대표가 돌연 잠적해 독자 행보를 이어가는 등 지속적인 잡음에 시달리고 있다.

이와 관련, 원 전 지사는 이준석 대표에 대해 "어떤 문제나 사연이 있었는지 잘 몰라 조심스럽지만, 당 대표로서 다른 분들은 예우를 해야 하고, 대표는 대표다운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윤 후보의 승리로 경선이 끝난 뒤 경쟁 상대였던 유승민 전 의원과 홍준표 의원(대구 수성구을)은 선대위 합류는커녕 윤 후보와 만나지 않는 등 경선 후유증도 좀처럼 가라앉지 않고 있다.

국민의힘 대선 선대위 원희룡 정책 총괄본부장이 2일 오후 대구시당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 선대위 원희룡 정책 총괄본부장이 2일 오후 대구시당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에 대해 원 전 지사는 "'원팀'이 되려면 유승민·홍준표 두 사람은 물론 그 지지자들과도 한 팀이 돼야 하고,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 등과도 국민들을 위해 단합된 모습을 보여줄 수 있도록 정비했어야 했다"며 "이런 부분에서 배려, 겸손하고 세밀한 과정들이 부족했던 것 아닌가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종인 전 위원장과는 오늘 저녁에 만나 국민의 바람을 전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선대위 정책총괄을 맡은 원 전 지사가 김 전 위원장을 만나 양 측의 갈등에 관한 중재안을 내놓을 수 있을지에도 관심이 모아지는 대목이다.

한편, 선대위 구성에 있어서 원 전 지사가 맡고 있는 정책총괄본부에서도 인사 문제로 잡음이 있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에 관해서는 "전혀 그렇지 않다. 다양한 분야에서 사연을 갖고 오신 분들이 용광로처럼 한 팀이 돼야 하고, 제가 인정하지 않는 관계자이므로 그 기사도 잘못됐다"고 반박했다.

또 윤 후보와 이 대표 간 갈등의 원인으로 꼽히는 이른바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에 대해서는 "거꾸로 누군지 묻고 싶다. 국민에 모든 정보가 공유되는 시대에 자기 신분을 감춘 채 남을 이간질하는 건 구태 중 구태"라고 날을 세웠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17일 0시 기준 )

  • 대구 176
  • 경북 95
  • 전국 3,85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