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송영길 "국내 오미크론 변이 의심 4명→7명…오후 9시에 결과"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1일 국회 당 대표실에서 열린 코로나19 긴급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1일 국회 당 대표실에서 열린 코로나19 긴급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일 "코로나19 확진자 중 오미크론 변이 의심 환자가 처음에는 4명으로 알려졌지만, 3명이 추가돼 현재 7명이 검사 중에 있다"고 밝혔다.

송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 대책을 위한 긴급회의에서 "오후 9시에 오미크론 여부 결과가 나온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송 대표는 "이분들이 나이지리아를 다녀왔는데, 모더나 백신을 두 번 접종한 분들이 돌파된 것"이라며 "아직 부스터는 맞지 않았지만 2차 접종 완료된 분들이 돌파된 것이라 앞으로 대책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당초 정부가 발표한 감염 의심자 4명에는 지난달 14~23일 나이지리아를 방문한 뒤 코로나19에 확진된 인천 거주 40대 부부, 이 부부의 자택 이동을 도운 40대 남성 지인 1명과 10대인 동거가족(아들) 1명이 포함됐다.

오미크론 변이 확정 검사 결과는 이날 오후 9시 이후 확인될 예정이며, 이들 중 오미크론 감염이 확인될 경우 국내 첫 오미크론 확진자가 된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19일 0시 기준 )

  • 대구 213
  • 경북 170
  • 전국 5,80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