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윤석열 "文정부, 대선이나 종전선언 말고 코로나에 집중해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일 오후 충남 천안시 서북구 충남북부상공회의소에서 열린 기업인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의 발언을 메모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일 오후 충남 천안시 서북구 충남북부상공회의소에서 열린 기업인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의 발언을 메모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정부의 코로나19 방역대책에 대해 "정부는 차기 대선이나 종전 선언 등 엉뚱한 곳에 역량을 분산하지 말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윤 후보는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에 대한 대한 긴급대책이 필요하다"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가장 중요하다. 지금은 코로나19 방역에 집중해야 할 때"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후보는 "오늘 0시 기준 코로나 신규 확진자가 5천123명으로 5천명을 넘었고, 중환자 숫자도 723명으로 사상 처음 700명대를 넘어섰다. 문재인 대통령이 '위드 코로나 후퇴는 없다'고 한지 불과 이틀만"이라고 했다.

그는 "의료체계 붕괴가 진행되고 있다. 현장에서는 방역 상황 악화에 대책을 미루는 정부 태도에 이곳저곳에서 불만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며 "치료시설이 부족해 '자택치료'를 강요받고 있어 국민들은 집에서 머무르기도, 엘리베이터 타기도 무섭다. 중증자들은 병상을 찾지 못해 구급차, 자택 등에서 대기하다가 죽어가는 상황"이라고 했다.

이어 "정부는 아니라고 하지만 확진자·중증자들이 적절한 조치를 받을 수 없는 상황, 이것이 '의료붕괴'가 아니고 무엇이겠는가"라면서 "그동안 의학계에서는 코로나19와 관련하여 제대로 된 통계도 없이, 올바른 기준이나 계획도 없이 주먹구구식으로 운영한다고 정부를 비판해왔다. 그러나 정부는 전혀 변화하려 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정부는 오히려 준비도 제대로 안 된 상태에서 위드 코로나로 성급하게 전환했다. 확진자가 3천명을 넘어설 때도 확산방지 대책과 중증병상 확보 등에 힘써야 한다는 의학계의 조언이 있었지만 무시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근거 중심의 방역체계 개편이 필요하다. 방역학, 의학, 통계에 근거한 방역수칙과 관리 제도를 구축하여 시행해야 한다"며 "또한 백신 부작용과 코로나 후유증에 대해 명백한 다른 원인이 아닌 경우 무조건 보상하고 치료비를 지원해야 한다. 정부를 믿고 따라오라고 했으면 그에 대한 책임을 지는 것도 정부의 역할"이라고 꼬집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19일 0시 기준 )

  • 대구 213
  • 경북 170
  • 전국 5,80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