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머스크 "이러다간 파산한다" 스페이스X 직원들에 "빨리 개발하라"

스타쉽 로켓 동력장치인 랩터 엔진 개발 진척없자 경고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 사진 연합뉴스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 사진 연합뉴스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자신이 이끄는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의 직원들에게 "파산할 위험이 있다"고 경고하며 로켓 개발 속도를 부추겼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각) CNBC은 머스크가 같은 달 26일 스페이스X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을 입수했다며 그 내용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머스크는 직원들에게 "랩터 생산 위기는 몇 주 전보다 훨씬 심각하다"며 스타쉽 로켓의 동력장치인 랩터 엔진 개발에 진척이 없는 상황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내년에 적어도 2주에 한 번씩 스타쉽 발사를 하지 못하면 진정한 파산 위험에 직면하게 된다"고 경고했다.

스타쉽 우주선은 스페이스X가 달과 화성 탐사용으로 개발 중인 차세대 대형 우주선이다. 현재 미국 텍사스주 남부에서 시제품을 시험 중에 있으며 수차례의 짧은 시험 비행을 마쳤다.

하지만 스타쉽 우주선을 지구 궤도로 쏘아 올리기 위해서는 최대 39개의 랩터 엔진이 필요한 것으로 전해졌다. 때문에 엔진의 생산량이 늘어야 하는 상황.

이에 머스크는 이메일에서 "재앙을 복구하기 위해 우리 모두가 힘을 합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랩터 엔진 개발은 스페이스X의 위성 인터넷 사업 '스타링크'에도 큰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스페이스X가 지금까지는 팰컨9 로켓을 이용해 '스타링크'용 소형 위성을 쏘아올렸지만 앞으로는 스타쉽 로켓을 활용해 위성을 배치할 예정이기 때문이다.

머스크는 메일에서도 "스페이스X가 위성 인터넷 수신용 안테나 생산을 매년 수백만대 정도 늘리고 있지만 렙터 엔진 개발에 성공하지 못한다면 스타링크 안테나는 무용지물이 될 것"이라 언급했다.

CNBC도 "랩터 엔진이 스페이스X의 미래 재정에 필수적인 요소가 될 것"이라 분석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17일 0시 기준 )

  • 대구 176
  • 경북 95
  • 전국 3,85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