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전여옥, '두문불출' 이준석에 "그냥 푹 쉬어라…우리도 여기까지만"

전여옥 전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의원
전여옥 전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의원

전여옥 전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패싱 논란'에 휩싸이고 나서 공식 일정을 취소하고 두문불출한 이준석 대표를 향해 "중대 결심 그런 거 안 해도 상관없고 그냥 푹 쉬라"고 비꼬았다.

전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정권교체만을 갈망하고 꾹꾹 참아왔던 우리도 이제 여기까지만"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이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의미심장한 글을 남긴 데 이어 이날 예정됐던 일정을 전면 취소했다. 전날 이 대표는 "^^ 그렇다면 여기까지입니다"라는 글을 올리고 약 한 시간 뒤 '^_^p'라는 이모티콘을 올렸다.

전 전 의원은 "일도 안 하면서 왜 당 대표 자리는 꿰차고 있는지"라며 "그동안 하는 일이라곤 SNS와 온갖 방송으로 자기 마음에 안 드는 윤석열 후보 뒷통수 치기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그 이모티콘(^_^p) 서양에서 '조롱'과 '경고'의 뜻이라는데 대체 누구에게"라면서 "전과 4범 이재명한테는 분명 아니고 확실한 내부 총질?"이라고 반문했다.

전 전 의원은 "이준석과 이재명, 공통점이 있다. 그들의 사전에 사과와 반성, 희생이란 단어는 없다"며 "이 위중한 시기에 2030의 기대를 박살내고 정권교체를 염원하는 국민들이 땀 흘려 지은 농사에 불을 지르다니"라고 쏘아붙였다.

이어 "관종 이준석 대처법? 그냥 둡시다"라면서 "아무것도 하지 말고 조용히. 당도 편안해질 거고 윤석열 후보도 잔신경 안 쓰고 그게 국민들 걱정 덜어주는 거니까"라고 했다.

그러면서 "사람들 금방 이준석 잊을 거거든. 앞으로 나타나지 않겠는다는 말 꼭 지켜달라"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19일 0시 기준 )

  • 대구 213
  • 경북 170
  • 전국 5,80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