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사설] 서대구역세권 지하에 묻힌 수십만t 쓰레기 확실하게 처리하라

최근 대구시가 서대구역세권 개발 예정지에 대량으로 묻혀 있는 생활쓰레기 처리 대책을 내놨다. 쓰레기 더미 위에 역세권 시설들이 들어서게 됨으로써 빚어질 수 있는 안전 및 환경 문제를 해결하겠다며 역세권 민간개발 사업자에게 쓰레기 처리를 맡기고 쓰레기 걷어낸 자리를 지하 공간으로 개발한다는 것이 골자다. 쓰레기 일부만 치우고 역세권 시설을 조성하겠다던 기존 방침에서 한 걸음 나간 것이라고 평가할 만하다.

하지만 논란은 여전하다. 역세권 사업 민간 참여자에게 쓰레기 처리를 부담시킨다는 발상은 그럴싸해 보이지만, 정확한 처리 비용이 산출되지도 않은 상황에서 김칫국부터 마시는 격일 수 있다. 서대구역세권 개발 사업에 참여하겠다고 민간업자들이 줄 서서 기다리는 것도 아닌데 쓰레기 처리 부담마저 떠안으려는 업체가 과연 얼마나 될지 예단할 수 없다.

쓰레기양이 얼마인지 정확히 파악되지 않고 있는 점도 문제다. 시는 서대구역사 공사 중 발견된 5만t가량의 쓰레기만 걷어내 처리했을 뿐이다. 남은 쓰레기가 수십만t 혹은 100만t 이상일지도 모른다는 추정이 나오고 있는데 매립량에 따른 처리 비용은 달라질 수밖에 없다. 설령 비용 문제가 해결된다손 치더라도 대구를 비롯해 전국의 모든 쓰레기 매립장이 용량 포화로 골머리를 앓고 있는데 수십만t이 넘는 쓰레기를 받아줄 곳이 과연 있을까 하는 현실적 어려움도 무시할 수 없다.

서대구역세권 개발은 총 14조 원의 국·시비 및 민간 자본이 투입되는 대구 사상 최대 사업이다. 대구시가 이런 초대형 프로젝트를 추진하면서 1970년대부터 이 일대에 엄청난 양의 생활쓰레기가 매립됐다는 변수를 고려치 않은 것은 변명의 여지조차 없다. 일어난 일은 일어난 일이고, 이제부터라도 실효적 해법을 찾는 게 급선무다. 대구시는 쓰레기 현황과 자료를 지역사회에 투명하게 공개해야 하며 서대구역세권 개발사업에 차질이 생기지 않도록 쓰레기 처리 대책을 철두철미하게 세워야 할 것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18일 0시 기준 )

  • 대구 171
  • 경북 138
  • 전국 4,07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