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국민의힘, "'심신미약 변론' 이재명, 유족에 사죄하고 사퇴하라"

"폭력성에 가식적 사과쇼, 18세 여고생에 선대위 공동위원장? 수혜 미끼 얕은 생각"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핵심 당직자 일괄 사퇴와 관련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핵심 당직자 일괄 사퇴와 관련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29일 선거대책위원회 첫 회의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자질 미달'이라 비방하고 나섰다. 이 후보가 과거 조카의 살인사건을 변호하고 최근 이를 '데이트 폭력'이라 낮춰 부른 것은 문제가 크다는 입장이다.

윤석열 대선 후보는 선대위 회의를 주재하며 "그동안 민주당 상대 후보에 대한 비판을 자제했지만, 오늘은 한국 정치 발전을 위해 한마디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재명의 민주당을 만들겠다'는 이 후보의 선언을 두고 "후보 개인의 사당의 길을 가겠다는 것, 독재적 발상"이라고 비판했다.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은 김기현 원내대표는 "1급 살인사건을 데이트 폭력으로 축소·둔갑시켜 국민들을 속이고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를 했다. 흉측한 살인범의 가족"이라 맹비난하고서 "폭력성이 곳곳에서 드러나는 사람을 대통령으로 삼는다면 국격이 어찌 될지 국민들도 현명하게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원희룡 정책총괄본부장은 인터넷에 떠도는 말이라며 "우리 아이가 밤길을 갈 때 누구를 동행시키겠나. 윤 후보인가, 이 후보인가. 우리 아이가 살아갈 미래를 설계하는 것을 누구에게 맡기겠나. 이 후보인가, 윤 후보인가"라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보도자료에서 이 후보가 과거 조카를 변호할 당시 '심신미약 감형'을 주장한 사실을 언급, "피고인 측이 심신미약 또는 심신상실을 주장해 감형을 받으면서 피해자에게 큰 상처를 남기고 국민적 비판을 받고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날 오후 국민의힘 중앙여성위원회는 국회 본관 앞 계단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변호사 이재명과 대통령 후보 이재명은 다른 사람입니까. 조카의 모녀살인에 대해 심신미약을 주장했던 것은 그때는 맞고 지금은 틀리냐"고 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즉각 대통령 후보직을 사퇴하라. 변론 전력을 모두 털어놓고 피해자와 가족들, 국민 앞에 무릎 꿇고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국민의힘은 이재명 후보 측 '허위 인턴' 의혹을 앞세워 청년층 민심을 공략하는 공세도 펼쳤다. 이 후보의 정무실장으로 임명된 윤건영 민주당 의원은 지난 19일 '허위 인턴' 등록 의혹과 관련해 사기 혐의로 약식 기소됐다.

김은혜 선대위 대변인은 논평에서 "윤 의원이 재직했던 시민단체의 30대 직원을 국회에 허위로 인턴 등록을 하게 해 급여를 받은 혐의가 있다. 이 후보는 청년의 기회를 박탈한 윤 실장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밝혀달라"고 촉구했다.

이어 "공정 경쟁으로 취업난 돌파에 사활을 건 청년에 대한 배신이자 모욕이다. 정무실장 임명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이준석 대표도 민주당이 광주선대위 공동위원장에 만 18세 여고생을 발탁한 일을 혹평했다.

이 대표는 CBS 라디오에서 "젊은 세대에게 기회를 주고 거기에서 공정한 경쟁을 할 수 있다는 확신을 심어주는 것이 득표 전략이지, 누구 하나 수혜 주는 것으로 2030이 올 것으로 생각하면 이 후보의 굉장히 얕은 생각"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489
  • 경북 281
  • 전국 8,57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