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황운하 "윤석열 지지자, 대부분 저학력 빈곤층·고령층" 썼다 삭제

황운하 의원. 황 의원 페이스북 캡처
황운하 의원. 황 의원 페이스북 캡처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현안대응TF 부단장인 황운하 의원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지지자를 '대부분 저학력 빈곤층·고령층'이라고 비난해 논란이다. 이에 대한 비판이 커지자 황 의원은 해당 문구를 삭제했으나 논란은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황 의원은 지난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석열의 검찰 쿠데타가 끝내 성공을 거두는 기막힌 일이 벌어질지도 모르겠다"라면서 "전두환 군사쿠데타의 아픈 상처와 어두운 기억들이 미처 정리되지도 못했는데, 대선후보 지지율 1위가 윤석열이라는 뉴스는 그래서 무참한 일"이라고 적었다.

그는 윤 후보를 겨냥해 "철학도 비전도 없이 연일 무지와 무능만이 드러나는 사람이 그 대안이 된다면 역사와 후손들에게 죄를 짓는 것"이라며 "윤석열은 본인도 무슨 의미인지 모른채 그저 잠꼬대처럼 '압도적 정권교체'(압도적+정권교체라는 어휘 자체도 한심한 국어실력이다)라는 말만 반복한다"고 질타했다.

황운하 의원 페이스북 캡처
황운하 의원 페이스북 캡처

이어 "(윤 후보는) 본인 외에도 부인과 장모까지 수십 가지 부끄러운 범죄 혐의에 휩싸여 있다. 그가 공정과 상식을 내세웠지만 사실은 불공정과 몰상식의 극치라는 사실은 이미 거듭 확인되고 있다"며 "윤석열을 지지하는 사람조차 그가 어떤 국정운영 철학을 가졌는지 전혀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실제로 윤 후보의 지지자들은 1% 안팎의 기득권 계층을 제외하곤 대부분 저학력 빈곤층 그리고 고령층"이라며 "수구 언론들의 거짓과 선동이 강력하게 효과를 발휘한다. 그러니 지지율은 요지부동"이라고 덧붙였다.

일부 누리꾼들은 이같은 발언이 윤 후보의 지지자들을 비하하는 것이 아니냐며 비판을 쏟아냈다. 한 누리꾼은 "저런식의 멸시와 선민의식. 윤석열 지지층을 우민화, 무식한 자들로 비하한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평생을 국민들 세금들인 경찰대학에서 공부하고, 국민들 세금으로 고위직 경찰공무원으로 월급받다가, 줄 잘 서서 국회의원 가서 국민들 세금 펑펑 쓰는 분께서 저학력 빈곤층 고령층 국민들 개무시하고 악마화하는거 정말 볼만하다"고 꼬집었다.

논란이 커지자 황 의원은 29일 페이스북에 또다른 글을 올리고 사과 입장을 밝혔다. 황 의원은 "어제 밤 늦게 포스팅되었던 제 글을 아침에 일어나 다시 읽어보는 과정에서 일부 부적절한 부분이 있어 수정한 바 있다. 그 삭제된 부분이 캡처되어 언론에 보도되고 있다"고 했다.

그는 "초고의 글이 퇴고 과정에서 수정된 것이지만, 그럼에도 밤사이에 그 내용을 보신 분들이 마음의 불편을 겪으셨다면 진심으로 사과 말씀 드린다"며 "보수성향 유권자의 정치적 성향에 대한 일반론적 해석에 근거한 표현이었을 뿐, 특정계층에 대한 부정적 표현이 아니었음을 밝힌다"고 했다. 해당 문구에 대해 해명한 마지막 문장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22일 0시 기준 )

  • 대구 444
  • 경북 207
  • 전국 7,00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