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오미크론 쇼크' 긴축 통화정책 전환 제동 걸리나

26일 뉴욕 증시 폭락... 봉쇄조치 및 공급망 이슈 재현 가능성
'긴축' 전환 앞둔 각국 통화정책에도 변수... "향후 2주 변동성 클 것"
코스피, 다우, 나스닥 급락…선제 국경 폐쇄·거리두기, 경기 회복세 둔화 가능성

29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27.12포인트(0.92%) 내린 2,909.32로 장을 마쳤다. 코스닥지수는 13.55포인트(1.35%) 내린 992.34, 원/달러 환율은 0.3원 내린 1,193.0원으로 마감했다. 사진은 이날 명동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모습. 연합뉴스
29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27.12포인트(0.92%) 내린 2,909.32로 장을 마쳤다. 코스닥지수는 13.55포인트(1.35%) 내린 992.34, 원/달러 환율은 0.3원 내린 1,193.0원으로 마감했다. 사진은 이날 명동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모습. 연합뉴스

코로나19 신종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 확산이 올 연말 주식 등 자산시장에 핵심 변수로 떠올랐다. 변이 바이러스가 증시를 끌어내리고 있는 가운데 미국의 '테이퍼링'을 비롯한 각국 정부의 통화정책 전환기조에도 제동을 걸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29일 코스피는 전날보다 27.12포인트(0.92%) 내린 2천909.32로 간신히 2천900선을 지켰다. 직전 거래일(26일) 43.83포인트(1.47%) 급락한 2천936.44에 거래를 마감하는 등 지난 23일 이후 5거래일 연속 하락이다.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공포가 확산하면서 26일 미국 S&P500 지수가 2.27% 급락한 것을 비롯해 다우, 나스닥 등 미국 '3대 지수'가 모두 2% 이상 밀리는 등 증시 약세는 어느정도 예상됐다.

하나금융투자는 오미크론 확산 공포로 코스피가 내달 2천810포인트까지 떨어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내놨다. 지난해 9월 영국, 10월 인도, 12월 브라질 변이 바이러스 등장 당시 코스피는 고점 대비 각각 7%(9월), 6%(10월) 하락했다. 비슷한 작용이 나타나면 내달 코스피 하단을 2천810포인트로 추정할 수 있다는 것이다. 다만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를 여러번 겪었기에 이에 따른 학습효과로 영향이 약화할 수 있다고 하나금융투자는 분석했다.

오미크론이 중국과 동남아시아 등 글로벌공급망 핵심지역을 강타하는 경우도 예상 가능한 변수다. 이 경우 봉쇄조치 및 구인난으로 공급망 병목현상을 불러일으킬 수 있단 우려도 제기된다.

이 경우 특히 미국 연방준비제도를 비롯해 통화정책 긴축 전환을 추진하는 각국 정부의 시간표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이달 들어 금리 인상 시기를 앞당기거나 횟수를 늘릴 가능성을 내비쳤으나 이는 오미크론이 부각되기 전이었다.

NH투자증권 관계자는 "국가별 선제적으로 국경 폐쇄와 거리두기 정책을 시행할 경우 경기 회복세는 둔화될 수 있다. 경기정상화에 따른 조기 테이퍼링 종료와 조기 금리인상 우려는 완화될 것"이라며 "오미크론의 감염전파 속도, 백신 및 치료제 개발 가능성에 대한 윤곽이 나오는 향후 2주간 시장의 변동성 확대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19일 0시 기준 )

  • 대구 213
  • 경북 170
  • 전국 5,80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