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속보] '새 변수?' 손학규 4번째 대선 출마 선언 "29일 기자회견"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 연합뉴스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 연합뉴스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가 내년 대선에 도전한다.

이는 그의 4번째 대권 도전이 된다.

손학규 전 대표 측 관계자는 28일 "손학규 전 대표가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 카페에서 대선 출마 관련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라고 언론에 밝혔다.

1947년생으로 올해 나이 75세인 손학규 전 대표는 과거 3차례 대권 도전 모두 경선에서 잇따라 패배, 실제로 대선 본선에 나선 적은 없다.

4선 의원 및 1차례 경기도지사, 김영삼 대통령 때 보건복지부 장관 등을 역임한 그는 앞서 한나라당을 탈당한 후 17·18대 대선에서 각 대통합민주신당과 민주통합당 대선 경선 후보로 나섰으나 둘 다 2위로 밀린 바 있다.

이어 19대 대선에서는 국민의당 당적으로 대권에 도전했으나 현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게 패해 나서지 못했다.

그리고 이번 20대 대선에도, 즉 4차례 연이어 대선에 도전한다고 밝힌 것인데, 현재로서는 앞서 3차례 도전 때보다는 수월하게 대선 본선에 직행할 수 있는 환경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한편, 손학규 전 대표를 두고는 일명 '손학규 징크스'라는 '농담 반 진담 반' 언급이 있다. 그의 입당, 탈당, 출마 선언, 여타 기자회견 등의 시점에 굵직한 시사 이슈가 함께 나왔다는 것. 이에 이번 대선 출마 관련 기자회견이 진행되는 날 다른 빅 이슈가 언론 보도에 뜰 지 여부에도 호사가들의 시선이 향하고 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489
  • 경북 281
  • 전국 8,57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