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허경영 "이재명, 기본소득 월 8만원 준다니…불효자식"

허경영 국가혁명당 명예대표가 지난달 18일 오전 과천 중앙선관위에서 제20대 대통령선거 예비후보자 등록을 마치고 '오징어 게임' 복장을 한 지지자들에 둘러싸여 환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허경영 국가혁명당 명예대표가 지난달 18일 오전 과천 중앙선관위에서 제20대 대통령선거 예비후보자 등록을 마치고 '오징어 게임' 복장을 한 지지자들에 둘러싸여 환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선 후보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기본소득 공약을 '포퓰리즘'이라고 혹평했다.

허 후보는 지난 27일 KBS 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 출연해 "저는 18세부터 국민 배당금을 월 150만원씩 지급하겠다"라면서 "이 후보는 월 8만원, 1년에 100만원 정도"라고 말했다.

그는 "어머니, 아버지가 모든 걸 바쳐서 자기를 키워 주었는데 8만원을 주고 기본 생활비를 주었다고 하면 이런 불효자식이 어디 있나"라고 비판했다.

그는 자신의 공약을 두고 "포퓰리즘이 아니다"라며 "국회의원을 100명으로 줄이고 월급을 없애고, 보좌관 또한 3천 명을 없애겠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대통령 월급도 안 받겠다. 판공비 400억원도 내 돈으로 내놓겠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허 후보는 당선 즉시 18세 이상 국민에게 1억원의 긴급생계지원금을 지급하고 월 150만원의 국민배당금을 지급하겠다는 공약을 내놨다. 또 결혼수당 1억원 지급과 출산수당 5천만원 지급, 대학수학능력시험 폐지 등의 공약도 제시한 바 있다.

허 후보는 대통령이 되는 즉시 박근혜, 이명박 전 대통령을 사면하겠다며 "여야 후보 가운데 대통령이 나오면 두 사람은 계속 싸우게 되고 이기면 감옥에 가게 할 것 같은 느낌이 온다"라며 "차라리 허경영은 누구 비난 안 한다. 대통령이 되면 즉시 박근혜, 이명박 전 대통령 사면하는데 복권까지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감옥은 90% 없애고 벌금제로 바꿀 것"이라면서 "중범죄자들을 몽골 사막으로 보내서 황사 예방 프로젝트 사업, 한반도로 황사가 날아오지 않도록 사막을 초지화하는 일을 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22일 0시 기준 )

  • 대구 444
  • 경북 207
  • 전국 7,00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