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부 후배 방망이로 폭행…"학폭위 없이 전학, 감사 중"(종합)

대구시교육청, 고교생 모두 6명 피해 확인

대구시교육청 전경. 매일신문 DB
대구시교육청 전경. 매일신문 DB

대구 한 고교 야구부에서 선배 학생이 후배들을 야구방망이로 때려 전학 조치된 게 뒤늦게 알려졌다.

28일 대구시교육청에 따르면 1학기 때 대구 한 고교 야구부 2학년 A 학생이 야구부 후배인 1학년 후배들에게 얼차려를 주고 야구방망이로 엉덩이를 때리는 등 지속적으로 괴롭혔다. 학교 측이 지난 9월 피해 학생의 신고로 조사를 벌인 결과 모두 6명이 피해를 입은 것으로 드러났다.

문제는 학교 측이 학교폭력대책심의위원회를 열지 않고 A군을 전학 조치하는 선에서 이 사안을 마무리한 점. 피해 학생 측의 동의를 받았다는게 이유인 것으로 알려졌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학교폭력이 있었다는 걸 학교 측이 확인했음에도 학교폭력대책심의위원회를 열지 않은 점 등 이 사안을 제대로 처리했는지 감사 중"이라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283
  • 경북 316
  • 전국 6,24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