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김병준 "선출·임명직 사절"…사심 없이 尹 지원 천명

국힘 상임위원장 수락…김종인 거취 관련 용퇴론 일축
"역할이 무엇이든 열심히 할 것"

국민의힘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병준 국민의힘 대선 선거대책위원회 상임선대위원장은 26일 "상임선대위원장직을 열심히 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총괄선대위원장으로 거론돼 온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 거취 문제로 그가 용퇴하는 것 아니냐는 일각의 관측을 일축한 것이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에 있는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윤석열 대선 후보와 비공개 면담을 한 뒤 기자회견을 통해 "내일부터라도 당장 당사에 마련된 6층에 상임위원장실에 가서 역할이 무엇이 되든 제가 할 수 있는 일을 다 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선출직과 임명직 공직을 일절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사심 없이 윤 후보를 지원하겠다는 의지를 천명한 것이다.

김 위원장은 김종인 전 위원장에 대해 "총괄선대위원장을 맡고 안 맡고 하시는 문제는 제가 이야기해 드릴 건 아닌 듯하다"면서도 "저도 나름대로 후보와 (김종인 전 위원장을) 찾아가서 상의도 드리고, 다 잘 되는 줄 알았는데 결과가 다른 방향으로 가서 좀 당혹스럽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또 이날 윤 후보와 면담 일정을 잡은 것과 관련해 "어제 (선대위) 본부장들 인사가 다 됐고, 선거가 하루가 급한 데 그냥 있을 순 없다"며 "김종인 전 위원장이 어떤 입장이든 선대위가 손을 놓고 있을 수만은 없는 것이다. 이 이슈에 묶여 아무것도 못하면 안 되지 않나"라고 설명했다.

전날 윤 후보가 최고위원회의에서 "선거운동이 지체돼서는 곤란하고 1분 1초를 아껴 뛰어야 할 상황"이라고 한 것과 궤를 함께하는 말로, 김종인 전 위원장을 위한 자리가 비어 있다고 해도 실무진 인선이 발표된 이상 선대위 활동을 지체할 수 없음을 재차 강조한 것이다.

아울러 김 위원장은 선대위 출범 시기에 대해 "빠르면 빠를수록 좋을 텐데 12월 초로 언급하지 않았냐"며 "총괄선대위원장 문제로 조금 지체된 부분이 있다"고 했다.

한편, 김종인 전 위원장은 김 위원장 기자회견 직후 서울 종로구 자신의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 위원장이 열심히 하겠다고 밝혔으면 총괄선대위원장은 수락하지 않겠다고 봐도 되느냐'는 질문에 고개를 끄덕였다.

김종인 전 위원장은 '고개를 끄덕인 게 맞느냐'는 질문에 재차 고개를 끄덕였고, 자신의 거취를 묻는 말이 이어지자 "그런 건 나한테 물어봐도 답을 안 하겠다. 물어보지 마라. 할 말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489
  • 경북 281
  • 전국 8,57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