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컨테이너 선별진료소 안녕~" 포항시 남구보건소에 감염병관리센터 준공

의료진 보호복 없이 근무할 수 있는 환경 만들어져
지상 1층, 연면적 165㎡의 규모

경북 포항시 남구보건소에 감염병관리센터가 준공됐다. 코로나19 등 검사에서 의료진과 시민을 분리시켜 의료진이 별도의 방호복을 입지 않고 검사할 수 있다. 포항시 제공
경북 포항시 남구보건소에 감염병관리센터가 준공됐다. 코로나19 등 검사에서 의료진과 시민을 분리시켜 의료진이 별도의 방호복을 입지 않고 검사할 수 있다. 포항시 제공

"컨테이너 선별진료소여 안녕~"

경북 포항시는 26일 코로나19 등 신종 감염병 위기상황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감염병 상시 선별진료가 가능한 남구 '감염병관리센터' 준공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이강덕 포항시장, 백인규 포항시의회 부의장, 시의원, 의료기관 및 보건관련 단체장 등이 참석했다.

포항시는 남구보건소 별관주차장에 국비 2억500만 원을 포함한 총 6억 원의 예산을 들여 지상 1층, 연면적 165㎡의 규모로 감염병관리센터를 신축했다.

센터 내부에는 전자동 스마트형 중앙제어시스템은 물론 자동 환기, 냉·난방시스템, 자동소독시설을 갖추고 접수·안내실, 검체실, 진료실(X-ray실), 의료 폐기물실 등의 공간이 별도로 마련됐다.

이러한 최첨단 시스템을 기반으로 무더위, 장마, 혹한 등으로부터 의료진을 보호할 수 있으며, 의심환자가 차단된 상태로 접수부터 문진, 검체까지 모든 업무가 이루어지게 된다.

특히, 코로나19 사태 지속으로 의료진의 피로가 누적된 상황에서 보호복 없이 근무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돼 업무 효율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코로나19와 같은 신종 감염병 발생 시 선별진료소로 활용하고, 평상시에는 홍역·결핵 등 감염병 의심환자를 진료하는 감염관리센터로 활용할 계획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기존 간이 형태인 컨테이너로 운영되고 있던 선별진료소를 쾌적하고 감염위험이 적은 상시 건물형태로 신축해 시민들이 보다 안전하게 검사 및 진료를 받을 수 있게 됐다"며, "코로나19가 확산되는 상황에서 보건소 대응 인력이 끝까지 방역체계를 유지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672
  • 경북 445
  • 전국 13,01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