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동, 이준석 면전에 "저 싫어하죠?"…"욕먹는게 직업"

방송인 김제동(왼쪽),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YTN 라디오 '출발 새아침' 유튜브 캡처)
방송인 김제동(왼쪽),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YTN 라디오 '출발 새아침' 유튜브 캡처)

방송인 김제동씨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라디오에서 만났다. 김씨가 이 대표에게 "저 싫어하죠?"라고 묻자 이 대표는 "나는 잘 한다 생각해도 늘 욕하는 사람이 있는 것이 국민의 사랑을 받고 사는 방송인과 정치인의 숙명"이라 답하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이 대표는 26일 김 씨가 대타로 진행하고 있는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했다.

김씨는 당내 청년 인사 사이에서 선대위 구성에 대한 비판이 나왔다는 보도를 언급했다.
이 대표는 "충분히 평가할 만한 시각이다"라며 "김제동씨를 놓고 비유하자면, 김제동씨가 방송을 진행해도 잘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고, 못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다. 정치 성향에 따라 갈리기도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제동씨는 이런 평가에 익숙하죠?"라고 물었다. 이에 김씨는 "저 싫어하죠?"라며 웃었다.

이 대표는 "나는 잘한다고 생각했는데 맨날 댓글 보면 욕하는 사람 있다. 그런데 그게 국민의 사랑을 받고 사는 방송인과 정치인의 숙명 아니겠는가"라고 말했다.

이 대표의 말에 김씨는 "또 이렇게 위로를 받는다"면서 "고맙다"고 인사했다.

또 이 대표는 선대위의 현재 상황을 '독전(獨專)'이라고 표현했다. 그는 "선대위에서 자리 싸움을 할 게 아니라 일을 갖고 다퉈야 된다"며 "내가 후보를 당선시키기 위해서 무슨 일을 하겠다는 걸 찾아 나서야 되는데, 지금은 약간 그런 분위기가 안 나와서 독전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원래 당대표는 느긋하게 (유세 현장에)가서 유세차에서 마이크나 잡고 이렇게 할 수도 있다"면서도 "그러나 그렇게 하기엔 당내에 오랜 선거 패배로 선거를 잘 치러본 자원이 부족하다. 당대표가 최전선으로 나가면 나머지는 다들 알아서 하셔야죠"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자극하는 익명의 언론 인터뷰에 대해서도 경고했다. 그는 "윤 후보가 입당하고 저와 갈등이 있는 것처럼 보도될 때도 지금과 양상이 비슷했다"며 "후보와 저는 계속 소통을 지속해나가고 있는데, 저와 후보의 소통을 방해하려는 분들이 있는지, 자꾸 (언론에) 익명 인터뷰를 한다"고 했다.

특히 최근 윤 후보 측이 김 전 위원장에게 총괄선대위원장 영입을 놓고 '최후통첩'을 했다는 윤 후보 측근의 익명 인터뷰 발언을 언급하며 "누군가를 영입하고 싶어서 어프로치했을 때는 영입하고자 하는 쪽이 최후통첩을 날리는 경우는 없다"며 "누구인지 저는 알고 있다. 적당히 하라고 말씀드린다"고 경고했다.

인터뷰 말미에 김씨는 "어떤 프로그램에 나가서 '다음에 또 보자'고 그랬더니 '싫어요. 안 나올 거에요' 그랬다는데, 우리 프로그램은 어떠신가?"라고 물었다. 김씨가 말한 어떤 프로그램은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이다.

이 대표는 "김제동씨가 다시 이거 진행할 건가?"라고 되물었고, 김씨는 "아니다. 그러니까 이건 제가 말할 수 있다. 싫어요. 안 볼 거예요"라며 웃었다.

김 씨는 이어 "사실 보고 싶은데 못 보는 게 맞다"고 덧붙였고 이 대표는 "아쉽다"는 반응을 보이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마무리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3일 0시 기준 )

  • 대구 99
  • 경북 82
  • 전국 4,944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