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靑 NSC "30일 판문점 견학 재개, 위드 코로나 맞춰 확대"

지난 2018년 4월 27일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판문점 군사정전위원회 회의실을 지나 군사분계선을 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018년 4월 27일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판문점 군사정전위원회 회의실을 지나 군사분계선을 넘고 있다. 연합뉴스

25일 청와대에 따르면 이날 국가안전보장회의(NSC)는 서훈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상임위 정례회의를 개최, 한미 간 긴밀한 조율을 바탕으로 북한과의 대화를 조속히 재개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키로 했다.

아울러 닷새 후인 30일부터 재개될 판문점 견학을 두고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회복)에 맞춰 견학 기회를 점차 확대키로 했다.

NSC 상임위 회의에서는 곧 재개될 판문점 견학을 두고 "우리 국민들이 한반도의 현실과 평화의 현장을 몸소 느낄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판문점 견학은 지난해 12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중단됐다가 지난 4월 일부가 재개된 바 있다. 그러다 지난 7월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가 4단계까지 격상되면서 재차 중단됐다.

또한 NSC 상임위 회의에서는 판문점 견학 재개 직후인 12월 7, 8일 이틀 동안 열리는 '2021 서울 유엔 평화유지 장관회의'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유엔 평화유지활동(PKO) 분야 최고위급 회의로 평가되는 이 회의는 이번에 아시아에서는 처음으로 우리나라에서 열린다. 또한 역대 최대 규모로 개최된다.

이 같은 의미를 언급한 NSC 상임위는 "우리의 높아진 국제적 위상에 걸맞게 첨단 기술과 의료 등 유엔 평화유지활동의 역량 강화를 위해 국제사회와 적극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4일 0시 기준 )

  • 대구 90
  • 경북 90
  • 전국 5,35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