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손혜원, '목포투기 의혹' 2심서 '벌금형' 감형

부동산실명법 위반만 유죄, 부패방지법 위반은 성립 않아
기밀자료로 정보 취득했으나, 전부터 결심하고 공공연히 '매수 권장' 알려

목포시의 '도시재생 사업 계획'을 미리 파악하고 차명으로 부동산을 매입한 혐의를 받는 손혜원 전 의원이 25일 오후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린 항소심 선고공판을 마치고 나와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목포시의 '도시재생 사업 계획'을 미리 파악하고 차명으로 부동산을 매입한 혐의를 받는 손혜원 전 의원이 25일 오후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린 항소심 선고공판을 마치고 나와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손혜원 전 의원이 목포시의 '도시재생 사업 계획'을 미리 파악한 뒤 차명으로 부동산을 매입하고 이를 제3자에게 알려 매입하게 했다는 혐의에 대해 항소심에서 감형됐다.

서울남부지법 형사항소1부(변성환 부장판사)는 25일 부패방지법 위반, 부동산실명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손 전 의원에게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한 원심판결을 파기하고 벌금 1천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부패방지법 위반은 성립되지 않는다면서 부동산실명법에 대해서만 유죄 판단을 내렸다. 손 전 의원이 2017년 5월 목포시청에서 입수한 '도시재생 사업 계획' 자료의 비밀성은 인정하지만, 이를 근거로 부동산을 차명 취득했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해당 자료에 대해 "내용이 외부로 발설되면 부동산 투기와 같은 사건이 발생할 것이라고 충분히 예견 가능하다. 객관적 정황으로 볼 때 기밀에 해당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피고인이 그 자료를 보기 전부터 이미 창성장에 관심을 갖고 매수하기로 마음을 먹은 것으로 보인다. 기밀을 이용했다고 단정할 순 없다"고 덧붙였다.

그 근거로 재판부는 "자료를 보기 전인 2017년 3월부터 한 달간 부동산 세 곳을 매수하도록 하게 했다"고 설명했다.

손 전 의원이 지인에게 사업 계획을 알려 매입하게 한 혐의에 대해서도 "팟캐스트에서 자신의 지인들에게 매수를 권유했다고 공개적으로 말했다"며 "부동산 매수를 어렵게 만들 수도 있는 발언을 공개적으로 한 점은 피고인이 (부동산을) 인수하거나 매수를 권유할 당시 기밀을 이용했다고 보기 어렵게 하는 사정"이라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손 전 의원과 함께 자료를 입수한 후 딸 명의로 목포의 게스트하우스 '창성장'을 매입하고 지인에게 부동산을 매입하도록 한 혐의로 기소된 보좌관 A씨에게도 징역 1년을 선고한 원심판결을 파기하고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범행을 주도한 것으로 보이지 않고 초범인 점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손 전 의원은 이날 재판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진실이 밝혀지는 데 3년 걸렸다. 일부 언론 공작으로 시작된 투기꾼 누명에서 벗어난 것만으로도 굉장히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는 "일부 유죄 벌금 판결을 받은 그 누명조차도 벗어나야 할 부분"이라며 "제2의 고향 목포를 최고의 관광도시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672
  • 경북 445
  • 전국 13,01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