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국회 찾은 이철우 지사 "지방 살리는 예산 집중해달라"

25일 국회 방문해 여야 국회의원 만나…영일만 횡단교 등 반영 재차 강조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25일 이종배 국민의힘 예산결산특별위원장을 만나 지역 현안 사업을 설명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25일 이종배 국민의힘 예산결산특별위원장을 만나 지역 현안 사업을 설명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25일 국회를 찾아 여야 국회의원을 릴레이로 면담하며 경북 현안사업의 예산 증액에 대해 초당적 지원을 요청했다.

이날 이 도지사는 이종배 국민의힘(충북 충주) 예산결산특별위원장, 이만희 국민의힘(영천·청도) 예결위 간사, 맹성규 더불어민주당(인천 남동구) 예결위 간사, 김기현 국민의힘(울산 남구) 원내대표, 윤호중 더불어민주당(경기 구리) 원내대표를 잇달아 만났다.

이들과의 면담에서 이 도지사는 "국가투자예산 틀을 획기적으로 개편해 달라"면서 "추풍령 이남에도 사람은 산다. 수도권 중심을 벗어나 지방을 살릴 수 있는 예산에 집중해달라"고 강조했다.

이 도지사는 주요 현안으로 영일만 횡단구간 고속도로 사업을 들며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지역의 오랜 염원 사업이다. 해상교가 갖는 관광 시너지 효과도 매우 높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국가 시책사업에서 비롯된 포항지진의 오래된 암흑터널에서 벗어나기 위해 반드시 정부 예산에 포함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수도권과의 접근성 향상 등을 위해 추진 중인 문경~김천 간 내륙철도 사업과 관련, 지역 주민의 통행권 보장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국비 50억원을 신규 반영해달라고 건의했다.

중앙선 시·종착역을 청량리역에서 서울역으로 변경하기 위한 예산 20억원 편성도 강력히 요구했다. 청량리역은 서울 중심부 지역과의 접근성이 떨어져 일부 이용객들이 불편을 호소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외에도 ▷김천~거제 남부내륙철도(1천100억원)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480억원) ▷경북바이오 산업단지(증설) 사업(59억원)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 인라인 자동평가센터 구축(30억원) ▷곤충산업 거점단지 조성(7억원) 등 사업의 예산 반영도 요청했다.

경북도는 정부 예산안의 국회 심사에 선제 대응하기 위해 국회 예결위원으로 선임된 정희용 국민의힘(고령·성주·칠곡) 의원실에 '경북도 국비 지원캠프'를 설치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내년은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고 새로운 도약을 위한 원년이 되는 해"라면서 "코로나 위기 극복에 경북이 대한민국을 선도할 수 있도록 국비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672
  • 경북 445
  • 전국 13,01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