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이재명 "남북 종전선언 막아선 안돼…대한민국 국익 지켜야"

"한일관계, 역사·영토문제에는 단호해야…사회·경제적 교류협력은 확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핵심 당직자 일괄 사퇴와 관련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핵심 당직자 일괄 사퇴와 관련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어떤 정치적 이유를 들어서라도 (남북한) 종전선언 자체를 막아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25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한국일보 코라시아포럼에서 "한반도 전쟁상태는 계속되고 있다. 이 전쟁상태는 어떤 이유를 대도 빨리 끝내야 한다"고 했다.

최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외신 간담회에서 "종전만 분리해 정치적 선언을 하면 부작용이 크다"며 반대 입장을 피력한 데 대해 우회적으로 반박한 모습이다.

이 후보는 "일본 정계는 그런 주장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일본 국익에 부합하기 때문"이라며 "그러나 우리 입장에서는 명확히 정전 상태를 종전 상태로 바꾸고 평화협정을 넘어서서 상호 공존하고 공동 번영하는 관계로 발전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일본 정계가 종전선언을 반대하는 데 대해 우리는 대한민국의 국익을 지킨다는 측면에서 뚜렷한 입장을 표명해 지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다만 "이것이 한일관계를 근본적으로 악화시키지 않도록 소통·협력하는 노력이 끊임없이 계속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한일관계에 대해 "역사나 영토문제 같은 주제들은 단호해야 한다. 국가 주권에 관한 문제이기도 하고 양국의 미래를 위해 반드시 엄정해야 할 영역"이라며 "한편으로 사회·경제적 교류·협력은 계속 확대·강화하는 게 양국 국민과 국가에 이익이 된다"고 했다.

그는 또 "김대중-오부치 선언에 한일관계의 미래 설계가 들어있다"며 "과거를 직시하고 현실을 인정하고, 미래지향적으로 양국에 모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마침 전 세계적으로 한반도를 둘러싸고 현실 권력의 교체가 이뤄지고 있다. 국가의 이익, 국민의 더 나은 삶을 위해 현실 정치 권력들이 조금 더 양보하고 인정할 건 인정하는 토대 위에서 새로운 관계를 맺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24일 0시 기준 )

  • 대구 479
  • 경북 234
  • 전국 7,51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