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 사상 첫 여성 총리, 취임 몇 시간 만에 사임

녹색당 연정 탈퇴 이후 사임…내년 총선에 승부수

스웨덴 집권 사회민주당의 마그달레나 안데르손 대표가 24일(현지시간) 스톡홀름에서 열린 의회 인준투표에서 신임 총리로 선출된 뒤 축하를 받고 있다. 그는 스웨덴 정치사상 첫 여성 총리로 취임했지만 몇시간만에 사임 의사를 밝혔다. [TT통신 제공] 연합뉴스
스웨덴 집권 사회민주당의 마그달레나 안데르손 대표가 24일(현지시간) 스톡홀름에서 열린 의회 인준투표에서 신임 총리로 선출된 뒤 축하를 받고 있다. 그는 스웨덴 정치사상 첫 여성 총리로 취임했지만 몇시간만에 사임 의사를 밝혔다. [TT통신 제공] 연합뉴스

스웨덴 사상 첫 여성 총리로 선출된 사회민주당의 마그달레나 안데르손(54) 대표가 불과 몇 시간 만에 사임했다. 취약한 연정을 이끌기보단 내년 총선에서 새 정부를 구상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24일(현지시간) 안데르손 대표는 의회의 승인을 받아 총리에 올랐으나 소수 연립정부의 파트너였던 녹색당이 연정 탈퇴를 선언한 데 이어 자신이 제출한 예산안이 부결되자 사의를 표명했다.

그는 "연정의 한쪽이 그만 두면 연정은 사임해야 한다는 헌법 관행이 있다. 정당성이 의심되는 정부를 이끌고 싶지 않다"면서 물러난 뒤 의회는 야당이 제출한 예산안을 통과시켰는데 역시 이민 반대 예산이 포함됐다

이날 연정 파트너인 녹색당은 "극우파와 함께 착성한 예산안 초안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안데르손 대표가 취약한 연정을 붙들어 안고 총리 직에 연연하는 것보다 사임이란 승부수를 던져 내년 총선에서 유권자들의 선택을 다시 받아 새로운 정부 구성을 하는 게 낫겠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스웨덴 정계는 당분간 혼란이 불가피해 보인다.

앞서 스웨덴 의회는 이날 총리 지명 투표를 열고 안데르손 사민당 대표를 새 총리로 선출했다.

총선 결과 소수당이 된 사민당은 11시간 협상 끝에 더욱 많은 국민에게 연금을 제공하는 것을 양해하는 조건으로 야당인 좌파당을 총리 선출에 반대하지 않게 만들었다. 그 뒤 349명 정원의 의회는 총리 선출 투표를 진행했는데 174명이 그를 반대했고, 117명이 그를 찬성했고 57명이 기권함으로써 동수가 됐지만 스웨덴 법률에 집권당 대표만 반대하지 않으면 총리로 선출된다는 규정에 따라 의원들 전원의 기립 박수 속에 총리 직을 수락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스웨덴에서 여성이 완전한 참정권을 행사할 수 있게 된 지 100년 만에 안데르손 대표가 스웨덴의 첫 여성 총리가 됐다고 전했다.

그가 총리에 선출되면서 카트린 야콥스도티르 아이슬란드 총리, 메테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 산나 마린 핀란드 총리와 더불어 북유럽 4개국 정부 모두 여성 총리가 이끌게 됐다고 언론들이 보도했지만 몇 시간을 가지 못했다. 노르웨이는 8년 동안 여성 총리인 에르나 솔베르그가 이끌었으나 지난 9월 총선에서 패배하면서 사임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8일 0시 기준 )

  • 대구 2,285
  • 경북 3,420
  • 전국 55,29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