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최재천 "대한민국서 애 낳으면 바보…저출생 현상 지극히 당연한 현상 "

최재천 교수 유튜브 영상 캡처
최재천 교수 유튜브 영상 캡처

사회생물학자 최재천 이화여대 석좌교수가 대한민국의 저출생 현상에 대해 "진화생물학자 관점에서는 지극히 당연한 진화적 적응 현상"이라고 진단했다.

지난 23일 최 교수는 유튜브 채널 '최재천의 아마존'에 '대한민국에서 아이를 낳는 사람은 이상한 겁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최 교수는 '요즘 사람들이 아이를 낳지 않는 이유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대한민국 사회에서 아이를 낳는 사람은 바보다. 머리가 나쁘면, 또 아이큐가 두 자리가 안 돼서 아이를 낳는 것이다"라고 운을 뗐다.

최 교수는 "주변에 먹을 것이 없고 숨을 곳이 없는데도 번식을 하는 동물은 진화 과정에서 살아남기 힘들다"며 "대한민국에선 개인이 '애를 낳아서 키울 수 있을까'라는 문제를 개개인의 입장에서 굉장히 고민하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그 고민 끝에 아이를 낳는 분들은 제가 보기엔 계산이 안 되는 분들이지만 애국자다. 얼마나 고맙느냐"며 "힘들 걸 뻔히 알면서도 아이를 낳아 기르는 행복을 누리겠다고 과감히 출산을 하시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최 교수는 "대한민국 사회에서 애를 낳아 기른다는 것은 아무리 계산을 해봐도 결코 현명한 일이 아니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한국 정도면 애 낳고 기르기 좋은 나라이지 않느냐'라고 묻자 "저희 세대에는 무계획으로 결혼을 하고 애를 낳고 살다보면 어떻게 되겠지 하며 막연하게 계산을 안 했다"며 "그러나 지금 젊은 친구들은 계산이 많다. 결혼 비용부터 계산을 하기 시작한다"고 평가했다.

그는 "인간은 지적으로 진화를 많이 한 동물이다보니 미리 계산을 할 줄 알게 된 것"이라며 "대한민국 젊은층의 삶의 기준과 수준이 지나치게 높아진 건 사실이다. 거의 모든 게 완벽한 상황을 기준으로 삼고 있기 때문에 그 기준에 못 미치니 아이 낳기를 꺼려하는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최 교수는 '출생이 여성에게 도움이 될까?'라는 질문에는 "출산은 여성에게 엄청난 육체적, 정신적 충격이며 생리적으로 많은 것이 변한다. 너무 큰 부담이고 엄청난 희생"이라며 "여성에게 출산을 장려하는 것 자체가 (옳지 않다.) 남성들은 입을 다물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저출생 현상의 해결책으로 "대한민국의 남성이 바뀌어야 한다. 그러나 남성 개인이 혼자서 할 수 있는 변화에는 한계가 있다"며 "아이는 엄마가 키우는 것이라는 관점이 유지되는 한 저출생을 극복할 수 없다"며 "육아와 집안일에는 남녀차이가 없다. 출산 빼고는 남자가 모두 할 수 있는 일이다"라고 답했다.

그는 출생률이 오르는 세종시를 꼽으며 "대한민국 모든 도시가 세종시처럼 되면 저절로 출생률이 오를 것"이라며 "상황이 좋아지면 낳지 말래도 낳는다"며 "엄청난 돈을 투자해서 사회 인프라를 근본적으로 뜯어 고쳐서 아이를 키우기에 적합한 환경을 만들어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672
  • 경북 445
  • 전국 13,01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