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포획 대게' 어선 비밀 공간에 숨겨 입항한 선장 등 5명 검거

11월 조업 금지구역 동경 131.5도 서쪽 해역서 대게 잡아

지난 21일 오전 포항 북구 소규모 항구에 입항한 어선의 비밀 어창에서 발견된 대게 100여 마리. 포항해양경찰서 제공.
지난 21일 오전 포항 북구 소규모 항구에 입항한 어선의 비밀 어창에서 발견된 대게 100여 마리. 포항해양경찰서 제공.

경북 포항 앞바다에서 불법 포획한 대게를 배에 숨겨 입항하려던 일당이 해경에 붙잡혔다.

포항해양경찰서는 24일 수산자원관리법 위반 혐의로 어선 A호(7.93t급) 선장 B씨 등 5명을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포항해경에 따르면 B씨 등은 지난 21일 오전 5시 30분쯤 대게 조업이 금지된 곳에서 포획한 대게 100여 마리를 어창에 숨긴 채 포항시 북구 소규모 항구로 입항하려다 현장에 잠복 중인 해양경찰관에게 적발됐다.

이들이 조업한 구역은 동경 131.5도 서쪽 해역으로, 이곳은 대게 자원 보호를 위해 매년 11월 한 달간 대게 조업이 금지돼 있다.

해경 조사 결과 이들은 해경 단속을 피하려고 갑판 아래에 쉽게 발견할 수 없는 '비밀 어창'을 만들어 대게를 숨긴 것으로 드러났다.

포항해경 관계자는 "대게 자원 번식과 보호를 위해 연중 단속 활동을 강화하겠다"며 "어업인들도 스스로 법을 지키는데 앞장서 달라"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8일 0시 기준 )

  • 대구 2,285
  • 경북 3,420
  • 전국 55,29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