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동구청 "회계처리 부적정" vs 팔공문화원 "행정 갑질"

보조금 1억 지급 중단 놓고 갈등
구청 "운용실태 점검 후 처분 결정"…문화원 "지적상황 트집잡기 불과"

황경돈 대구시 동구팔공문화원 사무국장이 동구청 앞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팔공문화원 제공
황경돈 대구시 동구팔공문화원 사무국장이 동구청 앞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팔공문화원 제공

연간 1억원이 넘는 지방문화원 보조금을 두고 대구 동구청과 동구팔공문화원이 갈등을 빚고 있다.

팔공문화원은 24일 "동구청이 보조금 지급을 거부하는 바람에 사업을 정상적으로 진행할 수 없다. 보복 행정이자 갑질 행정"이라고 주장한 반면, 동구청은 회계처리 부적정 등으로 보조금을 지급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팔공문화원은 지방문화원진흥법에 따라 설립된 비영리 법인으로 향토사자료집 발간, '문화가 있는 아양기찻길 행사' 등 지역 문화사업을 펼치고 있다. 2000년 설립됐으며 김성수 씨네80 대표가 2012년부터 현재까지 원장을 맡고 있다. 회원 수는 94명으로 임직원은 원장을 포함해 모두 9명이다.

동구청은 지방문화원진흥법과 동구 문화원 지원 및 육성에 관한 조례 등에 따라 해마다 1억원이 넘는 보조금을 팔공문화원에 지급하고 있다. 법에 따라 각 시·군·구마다 문화원을 둘 수 있고 이를 지원할 수 있다.

하지만 지난 3월 동구청이 팔공문화원의 보조금 집행 및 운용실태 전반을 점검한 결과 ▷용도 외 사용 ▷정산보고서 작성 소홀 ▷회계처리 부적정 등 7가지 지적사항을 적발하고 올해 보조금을 지급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팔공문화원은 동구청의 지적사항이 트집 잡기에 불과하다며 22일부터 동구청 앞에서 1인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황경돈 팔공문화원 사무국장은 "지난 11개월 동안 월급을 못 받았고, 문화예술아카데미 강사료도 지급하지 못했다"며 "잘못한 부분이 있다면 형사고발을 해도 상관없다. 작년과 재작년은 가만히 있다가 올해부터 지급을 거부하는 것에 대해선 이해할 수 없다"고 했다.

이에 대해 동구청 관계자는 "회계업무의 가장 기본이 되는 수입과 지출에 대한 자료가 명확하게 관리 되지 않는 등 보조금 사업 전반이 부적절하다고 판단했다"며 "형사고발을 하는 방안까지 고민했지만 한 번 더 기회를 주기 위해 올해 보조금을 지급하지 않는 선에서 처분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489
  • 경북 281
  • 전국 8,57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