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대구 시내버스 운송손실 급증…"이용 수요 맞춰 노선 개편해야"

市 대중교통 활성화 정책포럼
지난해 1대당 하루평균 운송손실 2019년 20만2천원→지난해 30만원
버스전용차로 확대 등 대중교통 우선 정책 요구…버스 늘려 배차 간격 조정도 제안

대구에서 친환경 수소시내버스가 첫 운행에 들어간 2일 첫 운행을 마친 기사가 버스에서 하차하고 있다. 수소시내버스는 1회 충전으로 약 550km 주행이 가능하다. 안성완 기자 asw0727@imaeil.com
대구에서 친환경 수소시내버스가 첫 운행에 들어간 2일 첫 운행을 마친 기사가 버스에서 하차하고 있다. 수소시내버스는 1회 충전으로 약 550km 주행이 가능하다. 안성완 기자 asw0727@imaeil.com

대구 시내버스의 운송 손실이 해마다 늘어나면서 공공의 재정지원 부담도 늘었다.

버스업계는 안정적인 노선관리와 함께 버스전용차로 확대 등 대중교통 우선 정책이 필요하고 목소리를 높였다.

24일 대구경북연구원에서 열린 '대구시 대중교통 활성화 정책포럼'에서 남운환 대구버스운송사업조합 전무는 주제 발표를 통해 시내버스 운송 손실이 늘어남에 따라 안정적인 노선관리와 버스전용차로 확대 등 대중교통 우선 정책을 촉구했다.

이날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대구 시내버스 이용자는 1억1천178만 명으로 전년보다 27.3% 줄었고, 같은 기간 버스 1대당 하루 평균 운송수입은 38만5천원에서 27만3천원으로 급감했다.

이로 인해 버스 1대당 하루 평균 운송원가가 1만4천원가량 줄었음에도 운송손실은 2019년 20만2천원에서 지난해 30만원으로 늘었다. 덩달아 대구시의 재정지원금도 지난해 역대 최다인 1천819억원을 기록했다.

남운환 전무는 "이 같은 문제를 개선하려면 안정적인 노선관리를 비롯해 버스전용차로 확대와 중앙버스전용차로 도입 등 대중교통 우선 정책을 강력하게 추진해야 한다"며 "서비스 향상을 위해 버스공급 증대를 통해 배차 간격을 줄이는 대책도 필요하다"고 했다.

주제 발표에 나선 유영근 영남교통정책연구원 원장은 "변화하는 통행 형태와 이용 수요에 맞춰 버스노선의 개편이 필요하다"며 전면개편과 부분개편, 탄력적 개편 등 다양한 방법을 제시했다.

전면개편은 전체적으로 유지·수정·폐지·신설 노선을 정하는 방식이고, 부분개편은 수요감소와 증가 노선에 집중해 노선을 수정하거나 증설하자는 것이다. 탄력적 개편은 주말과 방학 때 수요변화를 파악해 일부 배차 간격을 조정하는 식이다.

유 원장은 "객관성과 타당성 등 노선개편 기준을 담은 조례를 제정하는 등 제도적 기반을 바탕으로 버스 교통의 우선 공급 방안을 세워야 한다"며 "특히 대규모 공동주택 입주 시점 등 버스 이용 수요가 발생한 이후가 아닌 이전부터 준비해 버스 이용 불편을 줄일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대구시 버스운영과 관계자는 "내년도 예산을 확보해 2024년을 목표로 버스 노선 개편을 추진하고 있다"며 "2023년 광역철도 개통과 광역 환승할인제 도입 등에 맞춰 버스 운영과 재정 지원 등을 효율화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672
  • 경북 445
  • 전국 13,01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