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경찰, 유치원 부지 선정 의혹 관련 포항교육지원청 압수수색

지난 22일 압수수색…경북교육청도 수색 대상에 포함

경북경찰청 전경. 매일신문 DB
경북경찰청 전경. 매일신문 DB

경북경찰청이 유치원 부지 선정 과정에 대한 의혹과 관련, 포항교육지원청과 경북교육청 일부 부서를 압수수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경북경찰청, 경북교육청 등에 따르면 경북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지난 22일 포항교육지원청, 경북교육청의 유치원 담당 부서 등을 압수수색했다.

압수수색은 지난해 초 포항 지역 한 유치원 부지를 선정하는 과정에서 위법 행위가 있었다는 의혹과 관련된 것으로 전해졌다. 지역에서는 교육청이 매입하기 한 달여 전 해당 부지를 사들인 모 부동산 업자가 수억원의 시세 차익을 올렸다는 얘기가 오가고 있다.

경찰은 이날 수사관 등 10여 명을 투입, 두 기관의 유치원 행정 관련 부서에서 자료, 서류 등을 확보했다. 또한 해당 업무와 관련된 전·현직 교육청 공무원 7, 8명에 대해 사무실과 차량 등을 압수수색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중인 사안이라 자세한 내용은 알려줄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와 관련, 경북교육청·포항교육지원청 측은 "수사 결과를 봐야 하겠지만 절차상 문제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8일 0시 기준 )

  • 대구 2,285
  • 경북 3,420
  • 전국 55,29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