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라면 먹자' 초등학생 끌고간 50대男, 조사 안한 경찰 "만취 상태라서…"

귀가 중인 초등학생에게 "음식 사줄테니 따라오라"며 유인한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서대문경찰서에 따르면 50대 남성 A씨를 약취유인 혐의로 입건했다고 2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9일 오후 1시 30분쯤 서울 서대문구의 한 초등학교 앞에서 초등학생 B군의 목에 팔을 두르고 끌고 가려고 한 혐의를 받는다.

MBC가 공개한 주변 폐쇄회로(CC)TV 영상에서 A씨가 걸어가던 B군의 어깨에 갑자기 팔을 휘두른 뒤 끌고 가려고 하는 듯한 모습이 담겼다.

B군의 아버지는 당시 상황에 대해 "갑자기 '같이 라면 좀 먹고 가자'고 얘기해서 (아이가) 거부를 하니까 다시 '편의점에서 음료수 하나 사줄게 같이 가자'고 했다"며 "'나쁜 사람이 따라오니까 엄마한테 전화하냐'며 계속 따라왔다"고 설명했다.

부모의 신고를 받은 경찰은 당일 오후 8시 30분쯤 A씨를 집에서 검거했다.

그러나 경찰은 A씨가 당시 만취 상태였고, 주거지가 확실해 도주 우려가 없다는 이유로 조사를 하지 않고 돌아간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 아동에게 위치 추적용 스마트워치를 지급했고 피의자는 23일쯤 불러 조사할 것"이라며 "조사 이후 죄명 변경 여부도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24일 0시 기준 )

  • 대구 479
  • 경북 234
  • 전국 7,51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