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생방송 중 1분 넘게 '멀뚱멀뚱' 방송사고

TV조선 유튜브 캡처
TV조선 유튜브 캡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국가 정책을 발표하는 국제 포럼에서 연설하지 않고 2분가량 멀뚱히 서 있는 '방송사고'가 벌어졌다.

윤 후보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22일 TV조선 주최 '글로벌 리더스 포럼 2021'에 출연해 국가 정책을 발표했다.

먼저 발언한 이 후보는 프롬프터 화면을 사용하지 않고 청년 문제와 신재생에너지 전환 등 국가 미래 비전을 즉석에서 발언했다.

이후 윤 후보의 차례가 됐으나 2분가량 정적이 흐르는 해프닝이 발생했다. 무대에 오른 윤 후보는 멀뚱히 서서 단상 밑으로 시선을 고정한 채 연설을 진행하지 않았다. 윤 후보가 연설을 시작하지 못한 까닭은 연설문을 송출하는 프롬프터에 문제가 생긴 때문으로 추정된다.

이에 사회자가 "잠시 무대 준비가 있겠다"며 행사를 중단한 뒤 재개한 뒤에도 윤 후보가 침묵을 유지하자 사회자는 "잠시 오디오 좀 조절하겠다"며 거듭 양해를 구했다.

행사가 정상적으로 재개된 뒤에도 윤 후보는 연설 내내 단상 밑 프롬프터를 보며 발언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 자리에서 윤 후보는 "리더십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공동체가 나아가는 방향을 설정하는 것"이라며 "정부가 해야할 일과 정부가 하지 말아야 할 일을 분명히 하겠다"강조했다.

이날 방송사고를 본 일부 누리꾼들은 '대본 없으면 아무 말도 못하는구나', '자기 생각을 누구의 도움없이 얘기할 수 없는 사람이 리더가 될 수도 없고, 되어서도 안된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또 '이재명은 대본 없이 라이브 연설을 윤석열은 누군가가 써준 것으로 추정되는 준비된 연설문 읽기. 여기서 역량의 차이가 난다', '인사하고 프롬프터 없이 바로 시작하는 대통령 후보, 인사하고 프롬프터 준비 안 돼서 멀뚱멀뚱 서있는 대통령 후보' 등 이 후보와 비교하면서 윤 후보를 비판하기도 했다.

TV조선 유튜브 캡처
TV조선 유튜브 캡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4일 0시 기준 )

  • 대구 90
  • 경북 90
  • 전국 5,35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