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경찰이 또…' 현직 경찰간부, 음주운전 후 측정 거부

임실경찰서 "직위해제…추후 징계위서 처리"
20일 대구서는 20대 경찰이 음주운전 사고 후 도주하기도

경찰 관련 이미지. 게티이미지 뱅크 제공
경찰 관련 이미지. 게티이미지 뱅크 제공

현직 경찰 간부가 음주 측정을 거부하다 적발됐다. 지난 20일 대구에서 20대 경찰관이 음주운전 사고 후 도주한 데 이어 현직 경찰 간부까지 음주운전 사실이 드러나는 등 경찰의 음주운전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전북 임실경찰서는 음주 측정에 응하지 않은 혐의(도로교통법 위반)로 A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A 경위는 임실의 한 도로에서 음주운전을 하던 중 경찰관에 적발되자 음주 측정을 거부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음주 의심 신고를 받고 A씨가 몰던 차를 검문해 음주운전을 적발했다.

임실경찰서 소속인 A경위는 전주에서 술을 마신 뒤 귀가하기 위해 임실까지 28㎞를 운전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그가 음주 측정을 거부하자 신원을 확인한 뒤 집으로 돌려보냈다.

경찰 관계자는 "A 경위의 음주 사실을 확인한 뒤 곧바로 직위 해제했다"며 "수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징계위원회를 열 예정"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672
  • 경북 445
  • 전국 13,01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