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역대 확진 기록 갈아치운 코로나 재확산, 방역 강화 나서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역대 최대치를 경신하면서 재확산 위기로 내몰리고 있다. 18일 0시 기준 3천292명이 확진돼 이틀 연속 3천 명을 넘어선 것이다. 하루 확진자 수가 3천 명을 넘긴 것은 지난 9월 25일 3천270명 이후 이번이 세 번째다. 계절적 요인에다 단계적 일상 회복에 따른 방역 완화로 재확산 조짐을 보이면서 방역 강화 등 정부 정책 전환 여부가 관심사로 떠올랐다.

무엇보다 우려되는 점은 위중증 환자의 빠른 증가다. 방역 당국이 안정적 관리 한계로 설정한 500명 기준선이 계속 위협받고 있기 때문이다. 17일 522명이던 재원 위중증 환자가 18일 506명으로 소폭 떨어지기는 했지만 여전히 500명 기준선을 넘기면서 의료 부담이 커지고 있다. 만약 확진자가 계속 급증하고 60대 이상 위중증 환자가 빠르게 증가할 경우 중환자 병상(현재 가동률 63.8%) 부족 사태를 맞을 수도 있다. 정부와 방역 당국의 발 빠른 대처가 위기를 조기에 잠재울 열쇠임은 두말할 필요가 없다.

질병관리청이 17일 백신 추가 접종 시기를 '기본 접종 완료 뒤 6개월'에서 4~5개월로 앞당긴다고 밝힌 것은 적절한 판단이다. 위중증 환자의 84%가 60대 이상 고령자라는 점에 비춰 볼 때 우선 단축(4개월) 대상자인 60세 이상, 감염취약시설 입소자·종사자, 18~59세 기저질환자 등의 부스터샷 일정에 차질이 없도록 기민하게 움직여야 한다.

여기에다 유럽 등 재확산세가 위험 수위에 도달한 지역의 방역 대응 노력도 예의주시할 필요가 있다. 독일 메르켈 총리는 17일 현 시점을 '4차 대확산'으로 공식화하고 '백신 패스' 강화와 재택근무 재개, 마스크 착용 등을 호소했다. 또 프랑스와 영국, 스페인도 최악의 경우 '봉쇄'를 염두에 두면서 영업장 시간 제한, 백신 미접종자 이동 제한 등 방역의 고삐를 죄고 있다. 그만큼 이번 확산세가 심각한 수준인 데다 각국마다 '늦게 행동할수록 위험은 더 커진다'는 공통된 인식을 갖고 있어서다. 우리도 이에 귀 기울이고 발 빠른 대응으로 위기를 슬기롭게 넘겨야 한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9일 0시 기준 )

  • 대구 392
  • 경북 544
  • 전국 10,46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